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통합 “현병철 인권위원장 내정 철회해야”
입력 2012.07.03 (11:34) 수정 2012.07.03 (15:15) 정치
민주통합당내 재야출신 인사들의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는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한 이래 국가인권위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왔다며 현병철 위원장의 인권위원장 재내정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재근, 유은혜 의원 등 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 인사들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위원장이 지난 3년간 여성 차별을 강조하는 발언 등을 통해 인권에 대한 천박한 인식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인 의원 등은 또 현 위원장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의견 표명을 막았다고 비난했습니다.
  • 민주통합 “현병철 인권위원장 내정 철회해야”
    • 입력 2012-07-03 11:34:53
    • 수정2012-07-03 15:15:08
    정치
민주통합당내 재야출신 인사들의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는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이 취임한 이래 국가인권위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왔다며 현병철 위원장의 인권위원장 재내정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재근, 유은혜 의원 등 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 인사들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위원장이 지난 3년간 여성 차별을 강조하는 발언 등을 통해 인권에 대한 천박한 인식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인 의원 등은 또 현 위원장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의견 표명을 막았다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