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식물 보호 노력 ‘절실’
입력 2012.07.03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는 70여 종류의 희귀 식물이 멸종위기 식물로 지정돼 있는데요,

국내 주요 식물원이 적극적으로 보전 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일반 시민들도 서식지를 보호하는 노력이 중요해 보입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울릉도 절벽에서만 산다는 멸종위기식물 '섬개야광나무' 입니다.

개체 수가 적고 번식이 어려워 자생지 조사와 복원 사업이 한창입니다.

한때 멸종한 것으로 알려졌다가 지난 2천년 다시 발견된 '섬시호'도 멸종위기종입니다.

해발 천 미터 이상 고산지대에서 주로 자라는 '솔나리'도 4,5년 만에 꽃을 피우는 희귀 식물입니다.

<인터뷰> 양현순(식물원 방문객) : "멸종위기 식물이 무엇인지도 잘 몰라, 앞으로는 관심을 가져볼 예정…"

백합목의 이 '날개 하늘나리'는 최근 그 수가 크게 줄어 새롭게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습니다.

환경부는 올해 서식지 연구 등을 거쳐 70여 종류를 멸종위기 식물로 다시 정리했습니다.

이 식물원은 환경부 위탁을 받은 10여 종을 비롯해 40여 종류의 멸종위기 식물을 보전, 복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기호(기청산 식물원 소장) : "일반인들도 멸종위기종을 알아서 서식지를 가급적 지켜줘야…"

가뜩이나 생명력이 약한 멸종위기 식물, 개발이나 기후 변화로 인한 서식지 파괴를 막기 위한 전 국민 차원의 관심과 보호 노력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강전일입니다.
  • 멸종위기식물 보호 노력 ‘절실’
    • 입력 2012-07-03 13:01:37
    뉴스 12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는 70여 종류의 희귀 식물이 멸종위기 식물로 지정돼 있는데요,

국내 주요 식물원이 적극적으로 보전 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일반 시민들도 서식지를 보호하는 노력이 중요해 보입니다.

강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울릉도 절벽에서만 산다는 멸종위기식물 '섬개야광나무' 입니다.

개체 수가 적고 번식이 어려워 자생지 조사와 복원 사업이 한창입니다.

한때 멸종한 것으로 알려졌다가 지난 2천년 다시 발견된 '섬시호'도 멸종위기종입니다.

해발 천 미터 이상 고산지대에서 주로 자라는 '솔나리'도 4,5년 만에 꽃을 피우는 희귀 식물입니다.

<인터뷰> 양현순(식물원 방문객) : "멸종위기 식물이 무엇인지도 잘 몰라, 앞으로는 관심을 가져볼 예정…"

백합목의 이 '날개 하늘나리'는 최근 그 수가 크게 줄어 새롭게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습니다.

환경부는 올해 서식지 연구 등을 거쳐 70여 종류를 멸종위기 식물로 다시 정리했습니다.

이 식물원은 환경부 위탁을 받은 10여 종을 비롯해 40여 종류의 멸종위기 식물을 보전, 복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기호(기청산 식물원 소장) : "일반인들도 멸종위기종을 알아서 서식지를 가급적 지켜줘야…"

가뜩이나 생명력이 약한 멸종위기 식물, 개발이나 기후 변화로 인한 서식지 파괴를 막기 위한 전 국민 차원의 관심과 보호 노력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강전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