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피, 피부암 예방에 도움
입력 2012.07.03 (15:51) 수정 2012.07.03 (15:51) 연합뉴스
카페인이 피부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과대학 브리검 여성병원의 한자리(Jaili Han) 박사는 카페인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피부암 중 하나인 기저세포암 위험이 낮아진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2일 보도했다.



한 박사는 간호사건강연구(NHS)와 보건전문요원후속연구(HPFS)에 참가한 남녀 11만2천명의 20년 기록을 분석한 결과 카페인 커피를 하루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한 달에 한 잔 정도 마시는 사람에 비해 기저세포암 위험이 여성은 평균 21%, 남성은 10% 각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카페인 섭취량이 많을 수록 기저세포암 위험은 더 낮아졌다.



홍차, 콜라, 초콜릿 등 카페인이 들어있는 다른 음료나 식품도 기저세포암 위험을 낮추어 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카페인이 들어있지 않은 디카페인 커피는 이러한 효과가 없었다.



카페인은 그러나 다른 형태의 피부암인 편평세포암과 흑색종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는 없었다.



기저세포암은 피부암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발생빈도가 높지만 진행이 느리고 암세포가 전이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편평세포암은 이에 비해 진행속도가 빠르다. 그러나 이 두 피부암은 치료가 가능하다.



흑색종은 가장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신체의 다른 부위로 암세포가 빠른 속도로 퍼진다.



이 연구결과는 ’암 연구(Cancer Research)’ 최신호(7월1일자)에 실렸다.
  • 커피, 피부암 예방에 도움
    • 입력 2012-07-03 15:51:20
    • 수정2012-07-03 15:51:40
    연합뉴스
카페인이 피부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과대학 브리검 여성병원의 한자리(Jaili Han) 박사는 카페인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피부암 중 하나인 기저세포암 위험이 낮아진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2일 보도했다.



한 박사는 간호사건강연구(NHS)와 보건전문요원후속연구(HPFS)에 참가한 남녀 11만2천명의 20년 기록을 분석한 결과 카페인 커피를 하루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한 달에 한 잔 정도 마시는 사람에 비해 기저세포암 위험이 여성은 평균 21%, 남성은 10% 각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카페인 섭취량이 많을 수록 기저세포암 위험은 더 낮아졌다.



홍차, 콜라, 초콜릿 등 카페인이 들어있는 다른 음료나 식품도 기저세포암 위험을 낮추어 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카페인이 들어있지 않은 디카페인 커피는 이러한 효과가 없었다.



카페인은 그러나 다른 형태의 피부암인 편평세포암과 흑색종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는 없었다.



기저세포암은 피부암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발생빈도가 높지만 진행이 느리고 암세포가 전이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편평세포암은 이에 비해 진행속도가 빠르다. 그러나 이 두 피부암은 치료가 가능하다.



흑색종은 가장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신체의 다른 부위로 암세포가 빠른 속도로 퍼진다.



이 연구결과는 ’암 연구(Cancer Research)’ 최신호(7월1일자)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