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1차 지명 제도 부활한다
입력 2012.07.03 (16:20) 연합뉴스
'선수협회 보이콧' 대책은 결론 못내려



한국프로야구 신인 선발에서 연고지 우선 지명권인 1차 지명이 부활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6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1차 지명 제도를 다시 도입하는 데 전체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KBO는 오는 10일 열릴 이사회에서 이 안건이 의결되면 도입 시기와 연고 분배 등 시행세칙을 마련할 계획이다.



KBO는 2009년 신인선수 선발까지 연고지역 선수에 대한 1차 지명 제도를 뒀다.



이후 팀간 전력 평준화를 위해 2010년부터는 1차 지명 없이 모든 드래프트 신청자를 대상으로 전년도 팀순위 역순으로 지명하는 전면 드래프트제를 채택했다.



하지만 전면 드래프트를 실시하고 나서 유망주들을 해외 구단에 빼앗기고 이로 말미암아 프로팀의 지역 아마야구팀에 대한 지원이 줄어드는 등 폐해가 생기자 1차 지명 제도의 재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관심이 쏠렸던 10구단 창단 관련 문제에 대해선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다만 KBO는 프로야구선수협회가 오는 21일 열릴 올스타전 참가를 거부하기로 한 데 대해 "올스타전의 파행은 막아보자는 데에는 다들 공감하고 있다. 구단에서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이사회 때까지 구단 내부적으로 좀 더 협의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NC다이노스의 합류로 9개 구단 체제로 운영, 팀당 128경기를 치를 내년 시즌의 경기일정 편성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월요일 경기 편성안의 경우는 팀당 최대 136경기까지 늘어나면서 14연전을 치르는 일도 생겨 구체적인 결론은 내지 못했다.
  • 프로야구 1차 지명 제도 부활한다
    • 입력 2012-07-03 16:20:46
    연합뉴스
'선수협회 보이콧' 대책은 결론 못내려



한국프로야구 신인 선발에서 연고지 우선 지명권인 1차 지명이 부활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6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1차 지명 제도를 다시 도입하는 데 전체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KBO는 오는 10일 열릴 이사회에서 이 안건이 의결되면 도입 시기와 연고 분배 등 시행세칙을 마련할 계획이다.



KBO는 2009년 신인선수 선발까지 연고지역 선수에 대한 1차 지명 제도를 뒀다.



이후 팀간 전력 평준화를 위해 2010년부터는 1차 지명 없이 모든 드래프트 신청자를 대상으로 전년도 팀순위 역순으로 지명하는 전면 드래프트제를 채택했다.



하지만 전면 드래프트를 실시하고 나서 유망주들을 해외 구단에 빼앗기고 이로 말미암아 프로팀의 지역 아마야구팀에 대한 지원이 줄어드는 등 폐해가 생기자 1차 지명 제도의 재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관심이 쏠렸던 10구단 창단 관련 문제에 대해선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다만 KBO는 프로야구선수협회가 오는 21일 열릴 올스타전 참가를 거부하기로 한 데 대해 "올스타전의 파행은 막아보자는 데에는 다들 공감하고 있다. 구단에서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이사회 때까지 구단 내부적으로 좀 더 협의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NC다이노스의 합류로 9개 구단 체제로 운영, 팀당 128경기를 치를 내년 시즌의 경기일정 편성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월요일 경기 편성안의 경우는 팀당 최대 136경기까지 늘어나면서 14연전을 치르는 일도 생겨 구체적인 결론은 내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