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입력 2012.07.03 (16:22) 포토뉴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을 농진청 관계자들이 선보이고 있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을 농진청 관계자들이 선보이고 있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을 농진청 관계자들이 선보이고 있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을 농진청 관계자들이 선보이고 있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을 농진청 관계자들이 선보이고 있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 외국 사신을 위한 조선시대 음식들
    • 입력 2012-07-03 16:22:04
    포토뉴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3일 오전 경기도 수원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에서 전시된 조선시대 외국 손님에게 대접했던 '적저육(炙猪肉)'과 '채수절(菜隨節)' 등 영접 음식들. 농진청은 조선시대 외국 손님을 대접했던 기록이 담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를 한글로 번역하고 여기에 등장하는 각종 음식을 현대인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풀어놓은 '현대식으로 다시 보는 영접도감의궤'를 최근 발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