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홈런 1위’ 강정호, 열흘만 1군 복귀
입력 2012.07.03 (18:58) 연합뉴스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강정호(25)가 열흘만에 복귀했다.



강정호는 3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출장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왼 정강이 부상(봉와직염)으로 지난달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지 10일 만이다.



강정호는 수술을 마치고 퇴원한 뒤 지난 주말부터 가벼운 캐치볼, 러닝 등의 훈련을 해왔다.



김시진 넥센 감독은 "정호가 아직 실밥은 안 풀었지만 경기는 오늘부터 뛴다"며 "수비는 2~3일 경과를 본 뒤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택근, 박병호와 함께 넥센 클린업트리오를 구축한 강정호는 올 시즌 61경기에서 타율 0.336, 19홈런, 51타점을 기록해 홈런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넥센은 강정호가 빠진 동안 7경기에서 3승4패로 부진했다.



넥센은 강정호 대신 내야수 오재일(26)을 2군으로 내려보냈다.
  • ‘홈런 1위’ 강정호, 열흘만 1군 복귀
    • 입력 2012-07-03 18:58:18
    연합뉴스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강정호(25)가 열흘만에 복귀했다.



강정호는 3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출장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왼 정강이 부상(봉와직염)으로 지난달 23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지 10일 만이다.



강정호는 수술을 마치고 퇴원한 뒤 지난 주말부터 가벼운 캐치볼, 러닝 등의 훈련을 해왔다.



김시진 넥센 감독은 "정호가 아직 실밥은 안 풀었지만 경기는 오늘부터 뛴다"며 "수비는 2~3일 경과를 본 뒤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택근, 박병호와 함께 넥센 클린업트리오를 구축한 강정호는 올 시즌 61경기에서 타율 0.336, 19홈런, 51타점을 기록해 홈런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넥센은 강정호가 빠진 동안 7경기에서 3승4패로 부진했다.



넥센은 강정호 대신 내야수 오재일(26)을 2군으로 내려보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