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훈병원 약사들, 처우 개선 요구 휴가…환자 불편
입력 2012.07.03 (19:19) 수정 2012.07.03 (19:23) 정치
국가보훈처에서 운영하는 서울 중앙보훈병원의 일부 약사들이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집단 휴가에 돌입해 내원환자인 국가 유공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 중앙보훈병원 약제과 소속 약사 40명 가운데 28명은 임금 개선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오늘 하루 집단 휴가를 냈습니다.

이에 따라 대부분 고령인 환자들은 약을 타기 위해 2,3시간씩 대기해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보훈 병원 관계자는 약사들에 대한 처우개선이 곧 합의될 예정인 만큼 약제과 운영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보훈병원 약사들, 처우 개선 요구 휴가…환자 불편
    • 입력 2012-07-03 19:19:52
    • 수정2012-07-03 19:23:57
    정치
국가보훈처에서 운영하는 서울 중앙보훈병원의 일부 약사들이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집단 휴가에 돌입해 내원환자인 국가 유공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 중앙보훈병원 약제과 소속 약사 40명 가운데 28명은 임금 개선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오늘 하루 집단 휴가를 냈습니다.

이에 따라 대부분 고령인 환자들은 약을 타기 위해 2,3시간씩 대기해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보훈 병원 관계자는 약사들에 대한 처우개선이 곧 합의될 예정인 만큼 약제과 운영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