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실 코스닥 상장…소액주주 피해 속출
입력 2012.07.03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코스닥 시장에서 경영진의 비리가 난무하면서 기업의 '상장폐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하루아침에 주식이 휴지조각이 된 소액주주들도 10만 명이 넘는데, 검찰이 금융권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가총액 천억 원이 넘는 LED 부품 생산 회삽니다.

지난 2004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지만 경영진의 횡령과 주가조작이 계속되면서 결국 지난해 상장 폐지됐습니다.

피해를 본 소액주주는 5천명이 넘습니다.

<녹취> 김○○(피해자/음성변조) : "몇 천만원 날렸지만...갑자기 날리니까 흔히 하는 말로 자다가도 눈 뜨게 되고..."

검찰조사결과, 이 회사 대표 이 모 씨는 5년 전부터 허위 공시로 50억 원의 시세차익을 챙겼지만 금융권과 경찰에 뇌물을 주고 코스닥 상장을 유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이 씨 등 6명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지난 2천6년 이후 코스닥 시장에서 상장이 폐지된 기업은 4배나 폭증해 50개사가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경영진의 비리뿐 아니라 금융권의 비호로 코스닥 상장이 가능했을 것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인터뷰> 차맹기(수원지검 특수부장검사) : "이미 퇴출되야 할 부실기업이 편법으로 자금조달을 통해 유지됨으로써 시장에서 주가를 왜곡하였고..."

금융권을 정조준한 검찰 수사에 증권계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부실 코스닥 상장…소액주주 피해 속출
    • 입력 2012-07-03 19:40:39
    뉴스 7
<앵커 멘트>

코스닥 시장에서 경영진의 비리가 난무하면서 기업의 '상장폐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하루아침에 주식이 휴지조각이 된 소액주주들도 10만 명이 넘는데, 검찰이 금융권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가총액 천억 원이 넘는 LED 부품 생산 회삽니다.

지난 2004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지만 경영진의 횡령과 주가조작이 계속되면서 결국 지난해 상장 폐지됐습니다.

피해를 본 소액주주는 5천명이 넘습니다.

<녹취> 김○○(피해자/음성변조) : "몇 천만원 날렸지만...갑자기 날리니까 흔히 하는 말로 자다가도 눈 뜨게 되고..."

검찰조사결과, 이 회사 대표 이 모 씨는 5년 전부터 허위 공시로 50억 원의 시세차익을 챙겼지만 금융권과 경찰에 뇌물을 주고 코스닥 상장을 유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이 씨 등 6명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지난 2천6년 이후 코스닥 시장에서 상장이 폐지된 기업은 4배나 폭증해 50개사가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경영진의 비리뿐 아니라 금융권의 비호로 코스닥 상장이 가능했을 것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인터뷰> 차맹기(수원지검 특수부장검사) : "이미 퇴출되야 할 부실기업이 편법으로 자금조달을 통해 유지됨으로써 시장에서 주가를 왜곡하였고..."

금융권을 정조준한 검찰 수사에 증권계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