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가운 단비…한여름 막바지 모내기 작업 한창
입력 2012.07.03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에 내린 단비로 가뭄이 해소된 농촌 들녘에선 한여름 뒤늦은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그러나 농업용수는 여전히 부족해서 비가 100mm 쯤은 더 와야 물 걱정을 덜 것 같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쩍쩍 갈라져 먼지만 날리던 논에 물이 고였습니다.

이앙기가 분주히 오가고, 농부는 뒤늦은 모내기에 쉴 틈이 없습니다.

최악의 가뭄에 예년보다 한 달이나 늦었지만, 모내기를 하게 돼 다행입니다.

<인터뷰> 이주하(농민) : "지금 심어도 먹을 거 못 먹는데 (수확량이 줄어드는데), 그래도 논 묵히는 것보다는 낫죠. 묵히면 풀만 나고 소용없어요."

가뭄 피해가 가장 컸던 충남에서 모내기를 하지 못했던 논은 6백여 ha, 단비가 내린 지난 주말부터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모내기는 이번 주 안에 모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지만 농업용수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특히 이달 중순부터 벼의 이삭이 배기 시작해 더 많은 물이 필요하지만,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40%로 예년의 절반 수준이 조금 넘습니다.

<인터뷰> 송요철(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 : "농작물 해갈에는 많은 도움이 됐지만, 저수지의 저수량을 확보하는데는 아직도 강수량이 많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농민들은 모레부터 북상하는 장마전선이 100mm 이상의 많은 비를 내려 오랜 가뭄이 해소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반가운 단비…한여름 막바지 모내기 작업 한창
    • 입력 2012-07-03 22:05:30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주말에 내린 단비로 가뭄이 해소된 농촌 들녘에선 한여름 뒤늦은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그러나 농업용수는 여전히 부족해서 비가 100mm 쯤은 더 와야 물 걱정을 덜 것 같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쩍쩍 갈라져 먼지만 날리던 논에 물이 고였습니다.

이앙기가 분주히 오가고, 농부는 뒤늦은 모내기에 쉴 틈이 없습니다.

최악의 가뭄에 예년보다 한 달이나 늦었지만, 모내기를 하게 돼 다행입니다.

<인터뷰> 이주하(농민) : "지금 심어도 먹을 거 못 먹는데 (수확량이 줄어드는데), 그래도 논 묵히는 것보다는 낫죠. 묵히면 풀만 나고 소용없어요."

가뭄 피해가 가장 컸던 충남에서 모내기를 하지 못했던 논은 6백여 ha, 단비가 내린 지난 주말부터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모내기는 이번 주 안에 모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지만 농업용수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특히 이달 중순부터 벼의 이삭이 배기 시작해 더 많은 물이 필요하지만,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40%로 예년의 절반 수준이 조금 넘습니다.

<인터뷰> 송요철(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 : "농작물 해갈에는 많은 도움이 됐지만, 저수지의 저수량을 확보하는데는 아직도 강수량이 많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농민들은 모레부터 북상하는 장마전선이 100mm 이상의 많은 비를 내려 오랜 가뭄이 해소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