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리던 마을버스서 불나…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2.07.08 (07:38)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 시내를 달리던 마을버스에 불이 붙어 운전사와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밤 사이 사건사고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봉천동 낙성대역 부근에서 마을버스가 화염에 휩쌓였습니다.

어젯밤 9시쯤 달리던 버스에서 엔진 과열 때문으로 보이는 불이 났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버스 엔진과 내부 등이 타 소방서 추산 3천5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어젯밤 9시쯤. 대구 달서구 감삼동의 유사 휘발유를 제조해 판매하는 가건물에서 불이 나 가건물 105제곱미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92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엔 서울 이촌동 동작대교 부근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52살 김 모 씨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가족과 크게 다툰 뒤 자살하겠다며 집을 나갔다는 가족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40분부터 약 50분 동안 중앙선 내곡역 부근에서 서울에서 안동으로 향하던 새마을호 열차가 멈춰섰습니다.

이 때문에 다른 중앙선 열차 두 대도 연착되면서 승객 8백여 명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코레일 측은 최근 집중호우로 전력 공급 장치에 이상이 생겨 열차운행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달리던 마을버스서 불나…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2-07-08 07:38:5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 시내를 달리던 마을버스에 불이 붙어 운전사와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밤 사이 사건사고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봉천동 낙성대역 부근에서 마을버스가 화염에 휩쌓였습니다.

어젯밤 9시쯤 달리던 버스에서 엔진 과열 때문으로 보이는 불이 났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버스 엔진과 내부 등이 타 소방서 추산 3천5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어젯밤 9시쯤. 대구 달서구 감삼동의 유사 휘발유를 제조해 판매하는 가건물에서 불이 나 가건물 105제곱미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92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엔 서울 이촌동 동작대교 부근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52살 김 모 씨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가족과 크게 다툰 뒤 자살하겠다며 집을 나갔다는 가족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40분부터 약 50분 동안 중앙선 내곡역 부근에서 서울에서 안동으로 향하던 새마을호 열차가 멈춰섰습니다.

이 때문에 다른 중앙선 열차 두 대도 연착되면서 승객 8백여 명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코레일 측은 최근 집중호우로 전력 공급 장치에 이상이 생겨 열차운행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