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나연, 드디어 ‘메이저 첫 입맞춤’
입력 2012.07.09 (07:48) 수정 2012.07.09 (09:52) 포토뉴스
메이저 첫 입맞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첫 메이저 우승 기뻐요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우승을 한 최나연이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기쁨의 샴페인 세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우승을 한 뒤 샴페인 세례를 받고 있다.
따뜻한 포옹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오른쪽)이 우승을 한 뒤 박세리의 축하를 받고 있다.
바람에 집중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5번 페어웨이에서 바람의 방향을 살피고 있다.
실수는 안되는데…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퍼팅 실수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왼쪽으로 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12번홀에서 퍼팅을 하고 있다.
공아~ 부탁해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13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끝까지 힘내자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8번그린을 걷고 있다.
매서운 스윙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9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잘 날아가고 있어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1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오늘은 우승 예감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1번홀에서 티샷을 한 뒤 미소를 짓고 있다.
  • 최나연, 드디어 ‘메이저 첫 입맞춤’
    • 입력 2012-07-09 07:48:14
    • 수정2012-07-09 09:52:28
    포토뉴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4라운드, 최나연이 생애 첫 우승을 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