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팔레스타인, 아라파트 ‘방사능 중독’ 정밀 조사
입력 2012.07.09 (09:05) 국제
지난 2004년 숨진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의 사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이 추가 정밀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압바스 수반의 이런 조치는 아라파트의 유품 일부에서 독살 가능성을 보여주는 방사능 물질 폴로늄이 발견됐다는 알 자지라 방송 보도 직후 나왔다고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관리가 밝혔습니다.

앞서 알 자지라는 스위스 로잔대학 방사선 연구소가 9개월간의 조사 결과 아라파트가 숨기기 직전 사용했던 소지품에서 상당량의 폴로늄이 검출됐으며, 이를 고려할 때 방사능 중독이 사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습니다.
  • 팔레스타인, 아라파트 ‘방사능 중독’ 정밀 조사
    • 입력 2012-07-09 09:05:25
    국제
지난 2004년 숨진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의 사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이 추가 정밀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압바스 수반의 이런 조치는 아라파트의 유품 일부에서 독살 가능성을 보여주는 방사능 물질 폴로늄이 발견됐다는 알 자지라 방송 보도 직후 나왔다고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관리가 밝혔습니다.

앞서 알 자지라는 스위스 로잔대학 방사선 연구소가 9개월간의 조사 결과 아라파트가 숨기기 직전 사용했던 소지품에서 상당량의 폴로늄이 검출됐으며, 이를 고려할 때 방사능 중독이 사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