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만원권 위조지폐 만들어 쓴 10대 3명 검거
입력 2012.07.09 (10:55) 수정 2012.07.09 (16:44) 사회
최근 서울과 경기 지역을 돌며 5만 원권 위조지폐를 유통한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5만 원 권 위조지폐를 위조해 유통한 혐의로 19살 박모 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군 등은 컬러 프린터를 이용해 5만 원권 80장을 위조한 뒤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편의점과 상점을 돌며 값 싼 물건을 사고 거스름 돈을 챙기는 수법으로 40여 차례에 걸쳐 위조지폐 51장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언론 보도로 자신들의 범행이 알려지자 새로 장비를 구입해 10만원권 백화점 상품권 70장을 위조하다 현장에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위조지폐 신고가 접수된 뒤 지폐 유통 범위가 계속 확산되자 지난 4일, 관할 7개 경찰서에 전담반을 꾸려 공개 수배에 나섰습니다.
  • 5만원권 위조지폐 만들어 쓴 10대 3명 검거
    • 입력 2012-07-09 10:55:17
    • 수정2012-07-09 16:44:46
    사회
최근 서울과 경기 지역을 돌며 5만 원권 위조지폐를 유통한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5만 원 권 위조지폐를 위조해 유통한 혐의로 19살 박모 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군 등은 컬러 프린터를 이용해 5만 원권 80장을 위조한 뒤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편의점과 상점을 돌며 값 싼 물건을 사고 거스름 돈을 챙기는 수법으로 40여 차례에 걸쳐 위조지폐 51장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언론 보도로 자신들의 범행이 알려지자 새로 장비를 구입해 10만원권 백화점 상품권 70장을 위조하다 현장에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위조지폐 신고가 접수된 뒤 지폐 유통 범위가 계속 확산되자 지난 4일, 관할 7개 경찰서에 전담반을 꾸려 공개 수배에 나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