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더러 7번째 윔블던 우승
입력 2012.07.09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테니스황제 로저 페더러가 윔블던에서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페더러는 결승에서 영국의 희망 앤디 머레이를 꺾고 통산 최다인 7번째 윔블던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치포인트, 페더러의 마지막 공격을 머레이가 받지 못합니다.

머레이를 3대1로 꺾고 3년만에 윔블던 정상에 오른 페더러.

미국의 피트 샘프러스가 세운 윔블던 통산 7회 우승과 동률을 이룬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로저 페더러

페더러는 전성기 시절을 방불케 하는 환상적인 샷을 선보였습니다.

경기 초반 머레이의 강한 공격에 밀려 1세트를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통산 최다인 윔블던 7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린 페더러는 메이저대회 통산 우승 횟수를 17회로 늘렸습니다.

또 오늘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조코비치를 제치고 1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영국의 희망 머레이는 홈팬들의 열띤 응원을 받았지만 끝내 페더러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마지막 시상식장에서 눈물을 감추지 못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인터뷰> 머레이

여자부에서는 미국의 흑진주 서리나 윌리엄스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2주간의 열전을 마친 윔블던 코트는 7월 말 런던올림픽에서 또 한번 치열한 승부의 세계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페더러 7번째 윔블던 우승
    • 입력 2012-07-09 13:03:57
    뉴스 12
<앵커 멘트>

테니스황제 로저 페더러가 윔블던에서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페더러는 결승에서 영국의 희망 앤디 머레이를 꺾고 통산 최다인 7번째 윔블던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치포인트, 페더러의 마지막 공격을 머레이가 받지 못합니다.

머레이를 3대1로 꺾고 3년만에 윔블던 정상에 오른 페더러.

미국의 피트 샘프러스가 세운 윔블던 통산 7회 우승과 동률을 이룬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로저 페더러

페더러는 전성기 시절을 방불케 하는 환상적인 샷을 선보였습니다.

경기 초반 머레이의 강한 공격에 밀려 1세트를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통산 최다인 윔블던 7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린 페더러는 메이저대회 통산 우승 횟수를 17회로 늘렸습니다.

또 오늘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조코비치를 제치고 1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영국의 희망 머레이는 홈팬들의 열띤 응원을 받았지만 끝내 페더러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마지막 시상식장에서 눈물을 감추지 못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인터뷰> 머레이

여자부에서는 미국의 흑진주 서리나 윌리엄스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2주간의 열전을 마친 윔블던 코트는 7월 말 런던올림픽에서 또 한번 치열한 승부의 세계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