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빚도 못 건지는 ‘깡통 아파트’ 대폭 늘었다
입력 2012.07.09 (13:48) 수정 2012.07.09 (16:08) 연합뉴스
경기침체 여파로 부동산 경매시장의 낙찰가격이 떨어져 아파트를 경매로 처분하고도 못 갚는 빚이 대폭 늘어났다.



호황기 주택시장에 끼었던 거품이 경매시장에서 터진 격이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하면 채무자는 살던 집을 경매에 넘기고도 ’빚쟁이’ 딱지를 떼지 못해 신용 회복이 어렵고, 은행 등 채권자는 회수하지 못한 빚 부담을 떠맡아 부실화될 우려가 커진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은 수도권 아파트를 담보로 잡은 채권자들이 법원 경매를 통해 회수하지 못한 채권 금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 6월 미회수금액이 623억7천만원으로 18개월내 월별 최고점을 찍었다고 9일 밝혔다.



6월 경매와 낙찰건수는 각각 2천115건과 714건으로 낙찰률 33.8%를 기록해 작년 6월 39.4%(경매 1천798건, 낙찰 708건)보다 소폭 줄었지만 큰 변화는 없었다.



그러나 작년 6월 293억2천만원이었던 미회수금액은 1년만에 2배 이상 늘었다.



올해 상반기 미회수금액은 총 2천126억2천만원으로 이미 작년 상반기 1천736억8천만원을 훌쩍 넘어섰다.



아파트를 팔아도 못 갚는 빚이 대폭 늘어난 것은 최근 수년간 수도권 아파트값이 지속적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거래 당시 해당 아파트의 담보 가치를 지나치게 부풀렸던 채권·채무자도 ’빚잔치’의 도화선을 제공했다.



A씨는 지난 2008년 5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탑마을 대우아파트’ 전용면적 164㎡를 담보로 한 저축은행에서 10억7천500만원을 대출받았다.



당시 이 아파트 시세 11억9천500만원(KB기준)의 90% 상당이다.



이후 2008년 말 금융위기가 터지고 부동산시장은 꽁꽁 얼어붙어 이자조차 내기 힘들어진 A씨는 카드로 생활비를 쓰다가 카드값 2천여만원을 못 갚아 아파트를 강제 경매당하는 처지가 됐다.



해당 아파트는 가장 최근인 작년 12월 6억500만원에 팔린 뒤 거래가 끊겼다.



설령 경매에서 낙찰되더라도 빚은 절반 이상 고스란히 남을 가능성이 크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7월 현재 9억4천535만원으로 올해 들어서만 10.6% 떨어졌다.



강남3구에 양천구와 경기 분당·평촌·용인을 더한 ’버블세븐’ 아파트 매매가는 작년 말 7억7천87만원에서 6억7천151만원으로 12.9% 빠져 하락폭이 더욱 컸다.



지난 2000년대 중반 수도권 아파트의 상승세를 주도했던 강남3구와 버블세븐이 추락함에 따라 경매에 내몰리는 집이 늘어났지만 그마저 헐값에 팔려 미회수금액은 오히려 증가하는 악순환의 고리가 만들어진 것이다.



지지옥션 하유정 연구원은 "금융위기 전에 높은 감정가를 받았던 아파트가 이제 팔아봐야 빚도 못 건질 ’깡통 아파트’로 전락했다"면서 "채무자와 채권자가 모두 손해를 보는 ’루즈-루즈’ 국면"이라고 말했다.
  • 빚도 못 건지는 ‘깡통 아파트’ 대폭 늘었다
    • 입력 2012-07-09 13:48:00
    • 수정2012-07-09 16:08:16
    연합뉴스
경기침체 여파로 부동산 경매시장의 낙찰가격이 떨어져 아파트를 경매로 처분하고도 못 갚는 빚이 대폭 늘어났다.



호황기 주택시장에 끼었던 거품이 경매시장에서 터진 격이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하면 채무자는 살던 집을 경매에 넘기고도 ’빚쟁이’ 딱지를 떼지 못해 신용 회복이 어렵고, 은행 등 채권자는 회수하지 못한 빚 부담을 떠맡아 부실화될 우려가 커진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은 수도권 아파트를 담보로 잡은 채권자들이 법원 경매를 통해 회수하지 못한 채권 금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 6월 미회수금액이 623억7천만원으로 18개월내 월별 최고점을 찍었다고 9일 밝혔다.



6월 경매와 낙찰건수는 각각 2천115건과 714건으로 낙찰률 33.8%를 기록해 작년 6월 39.4%(경매 1천798건, 낙찰 708건)보다 소폭 줄었지만 큰 변화는 없었다.



그러나 작년 6월 293억2천만원이었던 미회수금액은 1년만에 2배 이상 늘었다.



올해 상반기 미회수금액은 총 2천126억2천만원으로 이미 작년 상반기 1천736억8천만원을 훌쩍 넘어섰다.



아파트를 팔아도 못 갚는 빚이 대폭 늘어난 것은 최근 수년간 수도권 아파트값이 지속적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거래 당시 해당 아파트의 담보 가치를 지나치게 부풀렸던 채권·채무자도 ’빚잔치’의 도화선을 제공했다.



A씨는 지난 2008년 5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탑마을 대우아파트’ 전용면적 164㎡를 담보로 한 저축은행에서 10억7천500만원을 대출받았다.



당시 이 아파트 시세 11억9천500만원(KB기준)의 90% 상당이다.



이후 2008년 말 금융위기가 터지고 부동산시장은 꽁꽁 얼어붙어 이자조차 내기 힘들어진 A씨는 카드로 생활비를 쓰다가 카드값 2천여만원을 못 갚아 아파트를 강제 경매당하는 처지가 됐다.



해당 아파트는 가장 최근인 작년 12월 6억500만원에 팔린 뒤 거래가 끊겼다.



설령 경매에서 낙찰되더라도 빚은 절반 이상 고스란히 남을 가능성이 크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7월 현재 9억4천535만원으로 올해 들어서만 10.6% 떨어졌다.



강남3구에 양천구와 경기 분당·평촌·용인을 더한 ’버블세븐’ 아파트 매매가는 작년 말 7억7천87만원에서 6억7천151만원으로 12.9% 빠져 하락폭이 더욱 컸다.



지난 2000년대 중반 수도권 아파트의 상승세를 주도했던 강남3구와 버블세븐이 추락함에 따라 경매에 내몰리는 집이 늘어났지만 그마저 헐값에 팔려 미회수금액은 오히려 증가하는 악순환의 고리가 만들어진 것이다.



지지옥션 하유정 연구원은 "금융위기 전에 높은 감정가를 받았던 아파트가 이제 팔아봐야 빚도 못 건질 ’깡통 아파트’로 전락했다"면서 "채무자와 채권자가 모두 손해를 보는 ’루즈-루즈’ 국면"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