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해병대 ‘지옥’ 장교 과정 여성에게 개방”
입력 2012.07.09 (18:53) 수정 2012.07.09 (18:59) 국제
혹독한 테스트 탓에 '금녀' 구역으로 운영돼온 미 해병대 보병 장교과정이 처음으로 여성에게 잠정 개방된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해병대는 오는 9월부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인원이 모일 때까지 1년여 간 여성 자원자를 받을 계획입니다.

보병 장교과정은 체력과 정신력, 전술 능력을 필요로 하는 각종 시험으로 짜여 있어 해병대 중에서도 가장 지독한 선발 과정으로 유명하며 지금까지 남성 지원자로만 운영됐습니다.
  • “美 해병대 ‘지옥’ 장교 과정 여성에게 개방”
    • 입력 2012-07-09 18:53:08
    • 수정2012-07-09 18:59:52
    국제
혹독한 테스트 탓에 '금녀' 구역으로 운영돼온 미 해병대 보병 장교과정이 처음으로 여성에게 잠정 개방된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해병대는 오는 9월부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인원이 모일 때까지 1년여 간 여성 자원자를 받을 계획입니다.

보병 장교과정은 체력과 정신력, 전술 능력을 필요로 하는 각종 시험으로 짜여 있어 해병대 중에서도 가장 지독한 선발 과정으로 유명하며 지금까지 남성 지원자로만 운영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