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라호텔 귀빈층에 ‘일본 전통 옷’ 비치 논란
입력 2012.07.09 (19:32) 연합뉴스
작년 한복을 입은 손님의 레스토랑 출입을 거부해 구설에 오른 신라호텔이 이번에는 일본 전통 옷을 객실에 비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한 인터넷 블로그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신라호텔은 일본 전통 평상복인 유카타 히로소데를 호텔 내 귀빈층(Executive Floor)에 있는 전 객실에 비치했다.

신라호텔에 묵은 일본인 지인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밝힌 한 블로그 이용자는 이런 내용을 전하며 "일본인 지인이 호텔 측에 확인한 결과 일본인 투숙객이어서 따로 갖다 놓은 것이 아니고 호텔 내 귀빈층에 모두 유카타를 비치해놨다"라고 전했다.

이 블로거는 "외국인 투숙객이 혹시 유카타를 우리 전통 복장으로 오해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입고 벗기 불편한 한복을 제공하라는 뜻이 아니다. 굳이 일본 전통복을 간이 복장으로 제공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히려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호텔일수록 우리나라 전통을 더 부각시켜야 하는 것 아닌가. 적어도 저렇게 다른 나라의 의상을 내놓는 일은 없어야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신라호텔 관계자는 "특급호텔은 외국인 고객이 70~80%인데 그 중 대부분이 일본인이라 고객 편의를 위해 유카타를 제공했다"며 "일본인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일부 객실에만 비치했으며 국내 다른 특급호텔도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마케팅 차원에서 일부 귀빈층 등 전체 객실의 10~20%에만 유카타를 비치했다. 앞으로는 객실에 미리 갖다 놓지 않고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에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라호텔은 작년 4월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씨가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호텔 뷔페 레스토랑 출입을 막았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현재 서울지역에는 롯데, 세종호텔 등이 일부 객실에 유카타를 비치하고 있으며 그랜드 하얏트, 프라자,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등은 고객이 요청할 경우 제공하고 있다.
  • 신라호텔 귀빈층에 ‘일본 전통 옷’ 비치 논란
    • 입력 2012-07-09 19:32:36
    연합뉴스
작년 한복을 입은 손님의 레스토랑 출입을 거부해 구설에 오른 신라호텔이 이번에는 일본 전통 옷을 객실에 비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한 인터넷 블로그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신라호텔은 일본 전통 평상복인 유카타 히로소데를 호텔 내 귀빈층(Executive Floor)에 있는 전 객실에 비치했다.

신라호텔에 묵은 일본인 지인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밝힌 한 블로그 이용자는 이런 내용을 전하며 "일본인 지인이 호텔 측에 확인한 결과 일본인 투숙객이어서 따로 갖다 놓은 것이 아니고 호텔 내 귀빈층에 모두 유카타를 비치해놨다"라고 전했다.

이 블로거는 "외국인 투숙객이 혹시 유카타를 우리 전통 복장으로 오해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입고 벗기 불편한 한복을 제공하라는 뜻이 아니다. 굳이 일본 전통복을 간이 복장으로 제공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히려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호텔일수록 우리나라 전통을 더 부각시켜야 하는 것 아닌가. 적어도 저렇게 다른 나라의 의상을 내놓는 일은 없어야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신라호텔 관계자는 "특급호텔은 외국인 고객이 70~80%인데 그 중 대부분이 일본인이라 고객 편의를 위해 유카타를 제공했다"며 "일본인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일부 객실에만 비치했으며 국내 다른 특급호텔도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마케팅 차원에서 일부 귀빈층 등 전체 객실의 10~20%에만 유카타를 비치했다. 앞으로는 객실에 미리 갖다 놓지 않고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에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라호텔은 작년 4월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씨가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호텔 뷔페 레스토랑 출입을 막았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현재 서울지역에는 롯데, 세종호텔 등이 일부 객실에 유카타를 비치하고 있으며 그랜드 하얏트, 프라자,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등은 고객이 요청할 경우 제공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