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1948년 ‘한수안 동메달’ 세상 밖으로
입력 2012.07.09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에서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처음 출전한 게 해방 후인 1948년 런던 올림픽이죠.

당시 획득한 두 개의 동메달이 존재해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KBS 취재로 복싱 한수안의 메달은 찾아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처음 출전한 1948년 런던 올림픽.

역도 김성집에 이어 복싱의 한수안씨가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광복 후 고국에 안긴 감격적인 메달이었습니다.

<인터뷰> 故 한수안(생전 육성) : "금메달을 못 따서 서러운 거 말할 것 없지만 동메달이라도 땄구나 하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죠"

두 메달은 이후 대한체육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존재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KBS 취재로 먼저 고 한수안 씨의 메달이 세상 밖으로 나왔습니다.

지난 98년에 사망한 후 메달은 둘째 아들 집 금고에 보관돼 있었습니다.

64년의 긴 세월이 흘러 메달 함은 달았지만, '런던 1948년' 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고 보관 상태도 양호합니다.

<인터뷰> 한창선(故 한수안 차남) : "그 분(김성집)보다 아무래도 조명을 못 받았어요. 많이 한스러워 했어요."

<인터뷰> 한창덕(故 한수안 넷째 아들) : "형이 안 보여줬어요. 잃어버린 줄 알았어요. 이야기 안 하니까.."

가족들은 당시 동료들과 식사하는 장면 등 희귀 사진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첫 태극마크를 달고 획득한 고 한수안 씨의 메달은 우리나라 올림픽 도전사에서 소중한 사료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1948년 ‘한수안 동메달’ 세상 밖으로
    • 입력 2012-07-09 22:08:40
    뉴스 9
<앵커 멘트>

올림픽에서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처음 출전한 게 해방 후인 1948년 런던 올림픽이죠.

당시 획득한 두 개의 동메달이 존재해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KBS 취재로 복싱 한수안의 메달은 찾아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처음 출전한 1948년 런던 올림픽.

역도 김성집에 이어 복싱의 한수안씨가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광복 후 고국에 안긴 감격적인 메달이었습니다.

<인터뷰> 故 한수안(생전 육성) : "금메달을 못 따서 서러운 거 말할 것 없지만 동메달이라도 땄구나 하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죠"

두 메달은 이후 대한체육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존재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KBS 취재로 먼저 고 한수안 씨의 메달이 세상 밖으로 나왔습니다.

지난 98년에 사망한 후 메달은 둘째 아들 집 금고에 보관돼 있었습니다.

64년의 긴 세월이 흘러 메달 함은 달았지만, '런던 1948년' 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고 보관 상태도 양호합니다.

<인터뷰> 한창선(故 한수안 차남) : "그 분(김성집)보다 아무래도 조명을 못 받았어요. 많이 한스러워 했어요."

<인터뷰> 한창덕(故 한수안 넷째 아들) : "형이 안 보여줬어요. 잃어버린 줄 알았어요. 이야기 안 하니까.."

가족들은 당시 동료들과 식사하는 장면 등 희귀 사진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첫 태극마크를 달고 획득한 고 한수안 씨의 메달은 우리나라 올림픽 도전사에서 소중한 사료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