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영호 前 비서관 “지원관실 설립부터 관여”
입력 2012.07.17 (06:14) 수정 2012.07.17 (17:04) 사회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이 현 정부 초기 지원관실 설립단계부터 자신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법정에서 인정했습니다.

어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8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 전 비서관은 "지난 2008년 국무총리실 사무차장이 전 정부에서도 인사검증을 위한

조사심의관실이 있었다며 기구를 만드는 계획을 논의해와 설립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비서관은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설립된 이후 관계비서관이 인사 검증이 필요하다고 하면 검증 내용을 비공식 라인으로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은 지난 2010년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과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파일이 저장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손상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지난 4월 구속기소됐습니다.
  • 이영호 前 비서관 “지원관실 설립부터 관여”
    • 입력 2012-07-17 06:14:04
    • 수정2012-07-17 17:04:18
    사회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이 현 정부 초기 지원관실 설립단계부터 자신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법정에서 인정했습니다.

어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8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 전 비서관은 "지난 2008년 국무총리실 사무차장이 전 정부에서도 인사검증을 위한

조사심의관실이 있었다며 기구를 만드는 계획을 논의해와 설립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비서관은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설립된 이후 관계비서관이 인사 검증이 필요하다고 하면 검증 내용을 비공식 라인으로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은 지난 2010년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과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파일이 저장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손상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지난 4월 구속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