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김병화 후보자, 저축은행 수사 개입 없었다”
입력 2012.07.17 (06:35) 수정 2012.07.17 (17:04) 사회
대검찰청은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김병화 후보자의 제일저축은행 수사 개입 의혹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청탁을 받고 수사에 관여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전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금로 대검 수사기획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브로커 박모씨가 김 후보자를 빙자해 돈을 받아 구속됐고, 수사 결과 박 씨가 받은 2천만 원은 모두 개인적으로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후보자가 수사팀 누구에게도 전화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내사 종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박 씨가 수사 과정에서 '김 후보자에게 청탁 전화를 했지만 김 후보자가 그런 건으로 전화하지 말라고 했다'고 진술했다며 김 후보자가 박 씨의 청탁을 거절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통합당 인사청문 위원들은 김 후보자가 의정부지검장 시절인 지난해 4월 초등학교와 중학교 선후배 사이인 박 씨의 청탁을 받고 고양지청이 진행하던 제일저축은행 수사를 축소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 대검 “김병화 후보자, 저축은행 수사 개입 없었다”
    • 입력 2012-07-17 06:35:34
    • 수정2012-07-17 17:04:17
    사회
대검찰청은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김병화 후보자의 제일저축은행 수사 개입 의혹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청탁을 받고 수사에 관여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전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금로 대검 수사기획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브로커 박모씨가 김 후보자를 빙자해 돈을 받아 구속됐고, 수사 결과 박 씨가 받은 2천만 원은 모두 개인적으로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후보자가 수사팀 누구에게도 전화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내사 종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박 씨가 수사 과정에서 '김 후보자에게 청탁 전화를 했지만 김 후보자가 그런 건으로 전화하지 말라고 했다'고 진술했다며 김 후보자가 박 씨의 청탁을 거절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통합당 인사청문 위원들은 김 후보자가 의정부지검장 시절인 지난해 4월 초등학교와 중학교 선후배 사이인 박 씨의 청탁을 받고 고양지청이 진행하던 제일저축은행 수사를 축소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