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FDA, 최초 HIV 감염 억제제 승인
입력 2012.07.17 (06:39) 수정 2012.07.17 (10:46)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 FDA는 에이즈 바이러스인 HIV 감염 치료제인 '트루바다'를 HIV 감염 예방약으로도 쓸 수 있도록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트루바다'는 HIV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줄이는 최초의 약제가 됐습니다.

FDA는 HIV 감염 위험이 높거나 HIV에 감염된 파트너와 성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감염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제품인 '트루바다'는 지난 2010년 동성애 남성 2천 5백여 명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벌인 결과, 이 제품의 사용으로 HIV 감염 위험이 44~74%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美 FDA, 최초 HIV 감염 억제제 승인
    • 입력 2012-07-17 06:39:33
    • 수정2012-07-17 10:46:27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 FDA는 에이즈 바이러스인 HIV 감염 치료제인 '트루바다'를 HIV 감염 예방약으로도 쓸 수 있도록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트루바다'는 HIV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줄이는 최초의 약제가 됐습니다.

FDA는 HIV 감염 위험이 높거나 HIV에 감염된 파트너와 성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감염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제품인 '트루바다'는 지난 2010년 동성애 남성 2천 5백여 명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벌인 결과, 이 제품의 사용으로 HIV 감염 위험이 44~74%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