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협, 지하철 ATM 수수료 제일 비싸
입력 2012.07.17 (07:13) 수정 2012.07.17 (16:20) 재테크
지하철이나 편의점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을 찾을 때 수수료가 가장 높은 금융사는 NH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SC은행은 다른 은행 ATM에서 현금을 인출하거나 현금을 이체할 때의 수수료가 가장 비쌌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17개 은행의 수수료를 비교한 결과, 지난 4월 말 기준 영업시간에 지하철, 편의점의 ATM 수수료는 NH농협은행이 천300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기업은행은 천원에서 천3백원, 신한은행 천2백 원,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이 천100원으로 각각 뒤를 이었습니다.



수수료가 가장 싼 금융사는 제주은행으로 800원이었고, KDB 산업은행은 9백 원이었습니다.



영업시간 이후 ATM에서 현금을 인출할 때는 수협중앙회의 수수료가 천5백 원으로 가장 비쌌고, 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이 천3백 원을 받았습니다.



영업시간에 다른 은행의 ATM에서 현금을 인출할 때의 수수료는 SC은행이 천 원으로 가장 비쌌습니다.



다른 은행에서 영업시간 이후에 현금을 뺄 때는 SC은행의 수수료가 천2백 원으로 최고였습니다.
  • 농협, 지하철 ATM 수수료 제일 비싸
    • 입력 2012-07-17 07:13:05
    • 수정2012-07-17 16:20:53
    재테크
지하철이나 편의점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을 찾을 때 수수료가 가장 높은 금융사는 NH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SC은행은 다른 은행 ATM에서 현금을 인출하거나 현금을 이체할 때의 수수료가 가장 비쌌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17개 은행의 수수료를 비교한 결과, 지난 4월 말 기준 영업시간에 지하철, 편의점의 ATM 수수료는 NH농협은행이 천300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기업은행은 천원에서 천3백원, 신한은행 천2백 원,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이 천100원으로 각각 뒤를 이었습니다.



수수료가 가장 싼 금융사는 제주은행으로 800원이었고, KDB 산업은행은 9백 원이었습니다.



영업시간 이후 ATM에서 현금을 인출할 때는 수협중앙회의 수수료가 천5백 원으로 가장 비쌌고, 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이 천3백 원을 받았습니다.



영업시간에 다른 은행의 ATM에서 현금을 인출할 때의 수수료는 SC은행이 천 원으로 가장 비쌌습니다.



다른 은행에서 영업시간 이후에 현금을 뺄 때는 SC은행의 수수료가 천2백 원으로 최고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