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립대 40곳 지난해에만 적립금 2천억 원 늘어
입력 2012.07.17 (10:34) 수정 2012.07.17 (17:51) 사회
적립금이 많은 전국의 사립대 40곳이 지난해에만 모두 2천억 원의 적립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현영희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와 사학진흥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화여대와 홍익대, 연세대 등 사립대학 40곳의 누적 적립금이 지난해 2천 25억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사 대상 대학은 2010년 기준 적립금 누적액 상위 40개 대학으로 이 가운데 28곳이 지난해에도 적립금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학별로는 성균관대가 지난해 450억 원이 늘어 천 2백억 원의 적립금이 누적됐고, 이화여대는 지난해 280억 원이 증가해 6천 8백억 원의 적립금이 누적되는 등 대학 9곳이 지난해 백억 원 이상의 적립금을 쌓았습니다.

누적 적립금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대학이 수입을 축소 편성하고 지출을 과다하게 잡아 차액을 적립하거나 예산상에 계산된 적립금보다 많은 금액을 적립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 사립대 40곳 지난해에만 적립금 2천억 원 늘어
    • 입력 2012-07-17 10:34:53
    • 수정2012-07-17 17:51:48
    사회
적립금이 많은 전국의 사립대 40곳이 지난해에만 모두 2천억 원의 적립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현영희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와 사학진흥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화여대와 홍익대, 연세대 등 사립대학 40곳의 누적 적립금이 지난해 2천 25억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사 대상 대학은 2010년 기준 적립금 누적액 상위 40개 대학으로 이 가운데 28곳이 지난해에도 적립금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학별로는 성균관대가 지난해 450억 원이 늘어 천 2백억 원의 적립금이 누적됐고, 이화여대는 지난해 280억 원이 증가해 6천 8백억 원의 적립금이 누적되는 등 대학 9곳이 지난해 백억 원 이상의 적립금을 쌓았습니다.

누적 적립금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대학이 수입을 축소 편성하고 지출을 과다하게 잡아 차액을 적립하거나 예산상에 계산된 적립금보다 많은 금액을 적립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