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영호 해임 정치적 숙청…권력 투쟁 신호탄”
입력 2012.07.17 (11:06) 수정 2012.07.17 (15:18) 정치
북한이 이영호 총참모장을 전격 해임한 것은 김정은의 권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 정치적 숙청 사건으로 보이며 향후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고 정부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통 당 관료인 최룡해의 총정치국장 임명을 필두로 '군부 힘 빼기' 작업은 이미 예고돼 왔으며 이 과정에서 이영호가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타부처 업무에 간섭하며 내부 갈등을 야기하고 군 인사 통제권을 두고 최룡해와 마찰을 빚자 해임이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영호 해임에 불만을 품고 있을 군부가 수세국면 탈피 후 장성택-최룡해 인맥에 본격적 반격을 감행해 정치 불안이 초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2009년 김정은의 후계자 지명 이후 지금까지 20명에 이르는 고위 간부들에게 각종 혐의를 씌워 해임 또는 처형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이영호 총참모장의 전격 해임을 계기로 북한 군내 특이동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첩보위성과 정찰 수단을 평시보다 상향해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이영호 해임 정치적 숙청…권력 투쟁 신호탄”
    • 입력 2012-07-17 11:06:00
    • 수정2012-07-17 15:18:09
    정치
북한이 이영호 총참모장을 전격 해임한 것은 김정은의 권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 정치적 숙청 사건으로 보이며 향후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고 정부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통 당 관료인 최룡해의 총정치국장 임명을 필두로 '군부 힘 빼기' 작업은 이미 예고돼 왔으며 이 과정에서 이영호가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타부처 업무에 간섭하며 내부 갈등을 야기하고 군 인사 통제권을 두고 최룡해와 마찰을 빚자 해임이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영호 해임에 불만을 품고 있을 군부가 수세국면 탈피 후 장성택-최룡해 인맥에 본격적 반격을 감행해 정치 불안이 초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2009년 김정은의 후계자 지명 이후 지금까지 20명에 이르는 고위 간부들에게 각종 혐의를 씌워 해임 또는 처형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이영호 총참모장의 전격 해임을 계기로 북한 군내 특이동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첩보위성과 정찰 수단을 평시보다 상향해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