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검찰의 야당 공작 수사 절대 성공 못 해”
입력 2012.07.17 (13:00) 수정 2012.07.17 (16: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희망찬 미래보다는 과거에 갇혀있는 연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제 1 야당 원내 대표인 자신을 겨냥한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가 펼쳐지고 있다며 자신은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도 돈이나 청탁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위해선 사법개혁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구성할 것을 공식제안하며 공직자 비리 수사처를 신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19대 국회의 긴급 과제로 반값등록금의 여야 만장일치 통과와 경제민주화 법안의 처리,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경선후보에 대해선 완전 국민경선제를 외면하고 사실상 후보 추대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며 새누리당 내부에서조차 박근혜 1인 사당이 됐다는 한탄이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은 희망찬 미래를 준비하기 보다는 과거에 머물러 있음이 확인된다며 박근혜 때리기에 치중한 연설문은 민주당이 박근혜에 갇혀 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서병수 사무총장은 자신을 대상으로 할 체포동의안을 부결코자 예행연습까지 한 사람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다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며 박지원 원내대표를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박지원 “검찰의 야당 공작 수사 절대 성공 못 해”
    • 입력 2012-07-17 13:00:19
    • 수정2012-07-17 16:07:10
    뉴스 12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희망찬 미래보다는 과거에 갇혀있는 연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제 1 야당 원내 대표인 자신을 겨냥한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가 펼쳐지고 있다며 자신은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도 돈이나 청탁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위해선 사법개혁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구성할 것을 공식제안하며 공직자 비리 수사처를 신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19대 국회의 긴급 과제로 반값등록금의 여야 만장일치 통과와 경제민주화 법안의 처리,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주장했습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경선후보에 대해선 완전 국민경선제를 외면하고 사실상 후보 추대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며 새누리당 내부에서조차 박근혜 1인 사당이 됐다는 한탄이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은 희망찬 미래를 준비하기 보다는 과거에 머물러 있음이 확인된다며 박근혜 때리기에 치중한 연설문은 민주당이 박근혜에 갇혀 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서병수 사무총장은 자신을 대상으로 할 체포동의안을 부결코자 예행연습까지 한 사람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다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며 박지원 원내대표를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