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런던올림픽 최대 위협, 테러 아닌 ‘비’
입력 2012.07.17 (13:04) 수정 2012.07.17 (19: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로 유명한 런던이지만 올들어 예년보다 훨씬 많은 비가 내리면서 자칫 경기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전까지 화창하던 런던에 오후들어 거센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하루에도 몇 차례씩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합니다.



비가 올 때 우산을 받쳐들거나 뛰는 사람은 관광객이고, 우산 없이 걷는 사람은 영국인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영국인들은 비에 익숙합니다.



이런 영국인들조차 올해는 비가 와도 너무 온다고 불평입니다.



지난달 영국의 강수량은 예년 평균의 두 배, 1910년 기상관측이래 백10여년 만의 최고칩니다.



하루 24시간중 4시간만 맑았다는 통계도 발표됐습니다.



예상을 웃도는 비에 대회 조직위원회는 비상입니다.



비로 인한 경기 일정 조정이 우려되기때문입니다.



<인터뷰> 다벤포트(기상센터 책임연구원) : "올림픽 기간 날씨가 좋다면 그건 선수들과 관람객들에게 보너스가 될 정도겠죠."



조직위는 올림픽공원에 기상관측팀을 24시간 대기시키고 운동장에 고인 물을 제거하는 장비와 40여 명의 전문인력도 배치했습니다.



요트경기는 코스를 5개로 늘려 비가 올 경우에 대비했습니다.



비가 경기결과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일부 종목 경기장에 지붕을 설치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예산문제로 포기했습니다.



올 여름 더욱 거세진 영국의 빗줄기때문에 런던올림픽 최대위협은 테러가 아니라 비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런던올림픽 최대 위협, 테러 아닌 ‘비’
    • 입력 2012-07-17 13:04:51
    • 수정2012-07-17 19:02:01
    뉴스 12
<앵커 멘트>



비로 유명한 런던이지만 올들어 예년보다 훨씬 많은 비가 내리면서 자칫 경기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전까지 화창하던 런던에 오후들어 거센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하루에도 몇 차례씩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합니다.



비가 올 때 우산을 받쳐들거나 뛰는 사람은 관광객이고, 우산 없이 걷는 사람은 영국인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영국인들은 비에 익숙합니다.



이런 영국인들조차 올해는 비가 와도 너무 온다고 불평입니다.



지난달 영국의 강수량은 예년 평균의 두 배, 1910년 기상관측이래 백10여년 만의 최고칩니다.



하루 24시간중 4시간만 맑았다는 통계도 발표됐습니다.



예상을 웃도는 비에 대회 조직위원회는 비상입니다.



비로 인한 경기 일정 조정이 우려되기때문입니다.



<인터뷰> 다벤포트(기상센터 책임연구원) : "올림픽 기간 날씨가 좋다면 그건 선수들과 관람객들에게 보너스가 될 정도겠죠."



조직위는 올림픽공원에 기상관측팀을 24시간 대기시키고 운동장에 고인 물을 제거하는 장비와 40여 명의 전문인력도 배치했습니다.



요트경기는 코스를 5개로 늘려 비가 올 경우에 대비했습니다.



비가 경기결과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일부 종목 경기장에 지붕을 설치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예산문제로 포기했습니다.



올 여름 더욱 거세진 영국의 빗줄기때문에 런던올림픽 최대위협은 테러가 아니라 비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