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찬조금 부당 조성·사용 학교 적발”
입력 2012.07.17 (13:34) 정치
충청북도 소재 일부 학교가 학부모들로부터 불법 찬조금을 조성해 일부를 경조사비나 직원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오늘 충청북도 교육청 기관 운영감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한 여고의 경우 야간 특별 학습반을 운영하면서 지난 2009년 3월부터 3년 동안 학부모 대표에게 매달 2백만 원에서 3백만 원을 받아 감독 수당과 학사 운영비 명목으로 1억여 원의 찬조금을 조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이 가운데 2천여만 원은 경조사비와 직원회식비 등 학사 운영과 상관없는데 쓰였다고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한 초등학교의 경우 민간업체와 컴퓨터 교실 계약을 하면서 학교발전기금 8천만 원을 요구했고 업체는 이를 학생 수강료에 전가해 학생 1인 수강료가 매달 7천 원가량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이와 함께 방과 후 학교 외부 강사의 성범죄 경력을 채용 이전에 조회한 경우는 절반에 불과했고, 표본 조사한 학교 11곳 가운데 9곳은 학교급식 때 위해요소 중점관리 기준의 인증을 받지 않은 축산물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 감사원 “찬조금 부당 조성·사용 학교 적발”
    • 입력 2012-07-17 13:34:04
    정치
충청북도 소재 일부 학교가 학부모들로부터 불법 찬조금을 조성해 일부를 경조사비나 직원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오늘 충청북도 교육청 기관 운영감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한 여고의 경우 야간 특별 학습반을 운영하면서 지난 2009년 3월부터 3년 동안 학부모 대표에게 매달 2백만 원에서 3백만 원을 받아 감독 수당과 학사 운영비 명목으로 1억여 원의 찬조금을 조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이 가운데 2천여만 원은 경조사비와 직원회식비 등 학사 운영과 상관없는데 쓰였다고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한 초등학교의 경우 민간업체와 컴퓨터 교실 계약을 하면서 학교발전기금 8천만 원을 요구했고 업체는 이를 학생 수강료에 전가해 학생 1인 수강료가 매달 7천 원가량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이와 함께 방과 후 학교 외부 강사의 성범죄 경력을 채용 이전에 조회한 경우는 절반에 불과했고, 표본 조사한 학교 11곳 가운데 9곳은 학교급식 때 위해요소 중점관리 기준의 인증을 받지 않은 축산물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