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격시켜 주겠다” 재수생 학부모 돈 뜯은 30대 기소
입력 2012.07.17 (13:56) 수정 2012.07.17 (16:52)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대학에 입학시켜주겠다고 속여 재수생 학부모로부터 거액을 받아 챙긴 혐의로 32살 박 모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9월, 서울의 한 사립대학 교수 이 모씨와 짜고 학부모 장 모씨를 만나 딸을 이 대학 무용학부에 합격시켜주겠다며 두 차례에 걸쳐 1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또 이 대학교의 모 교수를 로비 대상으로 정한 뒤 교수를 압박하기 위해 해당 교수가 주점 여종업원과 호텔 객실에 함께 있는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 로비는 이뤄지지 않았고, 해당 학생은 이 대학 입학시험에서 떨어졌습니다.

검찰은 박 씨와 범행을 공모한 이 모 교수의 혐의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 “합격시켜 주겠다” 재수생 학부모 돈 뜯은 30대 기소
    • 입력 2012-07-17 13:56:43
    • 수정2012-07-17 16:52:07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대학에 입학시켜주겠다고 속여 재수생 학부모로부터 거액을 받아 챙긴 혐의로 32살 박 모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9월, 서울의 한 사립대학 교수 이 모씨와 짜고 학부모 장 모씨를 만나 딸을 이 대학 무용학부에 합격시켜주겠다며 두 차례에 걸쳐 1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또 이 대학교의 모 교수를 로비 대상으로 정한 뒤 교수를 압박하기 위해 해당 교수가 주점 여종업원과 호텔 객실에 함께 있는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 로비는 이뤄지지 않았고, 해당 학생은 이 대학 입학시험에서 떨어졌습니다.

검찰은 박 씨와 범행을 공모한 이 모 교수의 혐의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