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대비하는 어민들
입력 2012.07.17 (15:53) 포토뉴스
뭍으로 올라가는 어선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뭍으로 올라가는 어선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태풍 대비하는 어민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태풍 대비하는 어민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 태풍 대비하는 어민들
    • 입력 2012-07-17 15:53:42
    포토뉴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북상하는 가운데 17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어민들이 어선을 육상으로 올리고 있다. 규모가 큰 배는 흑산항으로 대피하지만, 10t 미만의 어선은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