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시중, 파이시티서 받은 돈 대선자금 명목”
입력 2012.07.17 (16:08) 수정 2012.07.17 (17:50) 사회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사건으로 구속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대선 직전 파이시티 측에서 받은 돈이 대선자금 명목이었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23부 심리로 열린 오늘 첫 공판에서 최 전 위원장의 변호인은 지난 대선 전에 파이시티 경영진으로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6억 원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면서, 대선자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최 전 위원장이 이명박 당시 후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던 사실이라며, 파이시티 측의 돈도 대선을 위해 쓰라는 순수한 의도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이시티 측 브로커 이모 씨도 증인으로 출석해 대선을 위한 언론 포럼을 운영하려고 하는데 여기에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고 최 위원장이 물었고, 이를 운영비를 내라는 취지로 이해하고 돈을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최 전 위원장은 파이시티가 인허가를 받게 도와주고 그 대가로 지난 2006년부터 2008년 2월까지 모두 8억 원을 받은 혐의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과 함께 구속 기소됐습니다.
  • “최시중, 파이시티서 받은 돈 대선자금 명목”
    • 입력 2012-07-17 16:08:26
    • 수정2012-07-17 17:50:40
    사회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사건으로 구속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대선 직전 파이시티 측에서 받은 돈이 대선자금 명목이었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23부 심리로 열린 오늘 첫 공판에서 최 전 위원장의 변호인은 지난 대선 전에 파이시티 경영진으로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6억 원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면서, 대선자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최 전 위원장이 이명박 당시 후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던 사실이라며, 파이시티 측의 돈도 대선을 위해 쓰라는 순수한 의도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이시티 측 브로커 이모 씨도 증인으로 출석해 대선을 위한 언론 포럼을 운영하려고 하는데 여기에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고 최 위원장이 물었고, 이를 운영비를 내라는 취지로 이해하고 돈을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최 전 위원장은 파이시티가 인허가를 받게 도와주고 그 대가로 지난 2006년부터 2008년 2월까지 모두 8억 원을 받은 혐의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과 함께 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