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총리 해임 건의, 대선 의식한 정치적 이기주의”
입력 2012.07.17 (18:54) 수정 2012.07.17 (19:31) 정치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이 한일정보보호협정 추진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황식 국무총리 해임 건의안을 제출한 데 대해 눈앞의 대선만 의식한 정치적 이기주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책임을 지고 이미 물러났으며, 국익을 생각한다면 이 시점에서 총리 해임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총리 해임을 건의할 것이 아니라, 총리 재직 당시 삼일절 기념식 때 골프를 친 경력이 있는 만큼 자기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일표 원내대변인도 한일정보보호협정은 체결한 것이 아니라 추진되다가 중단된 것이고 국무총리가 이미 국민 앞에 사과한 상황에서 해임 건의까지 한 것은 지나친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습니다.
  • 새누리 “총리 해임 건의, 대선 의식한 정치적 이기주의”
    • 입력 2012-07-17 18:54:56
    • 수정2012-07-17 19:31:04
    정치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이 한일정보보호협정 추진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황식 국무총리 해임 건의안을 제출한 데 대해 눈앞의 대선만 의식한 정치적 이기주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책임을 지고 이미 물러났으며, 국익을 생각한다면 이 시점에서 총리 해임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총리 해임을 건의할 것이 아니라, 총리 재직 당시 삼일절 기념식 때 골프를 친 경력이 있는 만큼 자기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일표 원내대변인도 한일정보보호협정은 체결한 것이 아니라 추진되다가 중단된 것이고 국무총리가 이미 국민 앞에 사과한 상황에서 해임 건의까지 한 것은 지나친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