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소비자청, 도쿄전력에 임금 삭감폭 확대 요구
입력 2012.07.17 (19:27) 국제
일본 소비자청 산하 자문단은 도쿄전력에 가정용 전기료 인상에 앞서 직원 임금을 적어도 30% 삭감하고 기타 운영비를 줄일 것을 권고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지난 5월 원전의 가동중단 사태에 따른 연료비 증가를 이유로 수도권 지역 가정용 전기요금을 10.28% 올리기로 하고 정부에 승인을 요청했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청 자문단은 제안서에서 도쿄전력이 공적자금 투입을 앞두고 있는만큼 전기요금 인상에 앞서 각각 25%, 20%씩으로 계획된 원전 관리직과 일반직의 연봉 삭감폭을 최소 30%로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경제산업상 산하 자문단도 비슷한 내용을 제안해 도쿄전력의 전기요금 인상폭은 약 8%로 낮아질 전망입니다.

자문단은 또 파괴된 후쿠시마 원전 1~4호기를 안전한 상태로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과 사고보상 처리 업무비용 일부를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방안도 거부했습니다.
  • 日소비자청, 도쿄전력에 임금 삭감폭 확대 요구
    • 입력 2012-07-17 19:27:07
    국제
일본 소비자청 산하 자문단은 도쿄전력에 가정용 전기료 인상에 앞서 직원 임금을 적어도 30% 삭감하고 기타 운영비를 줄일 것을 권고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지난 5월 원전의 가동중단 사태에 따른 연료비 증가를 이유로 수도권 지역 가정용 전기요금을 10.28% 올리기로 하고 정부에 승인을 요청했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청 자문단은 제안서에서 도쿄전력이 공적자금 투입을 앞두고 있는만큼 전기요금 인상에 앞서 각각 25%, 20%씩으로 계획된 원전 관리직과 일반직의 연봉 삭감폭을 최소 30%로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경제산업상 산하 자문단도 비슷한 내용을 제안해 도쿄전력의 전기요금 인상폭은 약 8%로 낮아질 전망입니다.

자문단은 또 파괴된 후쿠시마 원전 1~4호기를 안전한 상태로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과 사고보상 처리 업무비용 일부를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방안도 거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