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현영철 차수 승진…‘권력 개편’ 시동?
입력 2012.07.17 (19:34) 수정 2012.07.17 (22: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이영호 총참모장을 전격 해임 한지 불과 하루 만에 현영철 대장을 차수로 승진시켰습니다.

현영철 차수가 차기 총참모장일 가능성이 큰 가운데, 이영호 해임은 북한 내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국방위원회가 현영철 북한군 대장에게 차수 칭호를 수여했습니다.   

<녹취> 북한조선중앙TV(오늘) : "조선인민군 차수칭호를 다음과 같이 수여할것을 결정한다. 현영철 동지.."

북한 매체는 현 차수가 해임된 이영호 총참모장의 후임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현 차수가 후임 총참모장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현영철 차수는 61살로 지난 2010년 9월 김정은 제1비서와 함께 대장 칭호를 수여받아 김정은 제1비서의 측근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이영호 전격 해임과 관련해 김정은의 권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 정치적 숙청 사건으로 보이며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통 당 관료인 최룡해의 총정치국장 임명을 필두로 '군부 힘 빼기' 작업은 이미 예고돼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또 이영호 해임에 불만을 품고 있을 군부가 장성택-최룡해 인맥에 본격적 반격을 감행해 북한 내 정치 불안이 초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이영호의 전격 해임을 계기로 북한 군내 특이동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첩보위성과 정찰 수단을 평시보다 상향해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북한 현영철 차수 승진…‘권력 개편’ 시동?
    • 입력 2012-07-17 19:34:15
    • 수정2012-07-17 22:18:07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이 이영호 총참모장을 전격 해임 한지 불과 하루 만에 현영철 대장을 차수로 승진시켰습니다.

현영철 차수가 차기 총참모장일 가능성이 큰 가운데, 이영호 해임은 북한 내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국방위원회가 현영철 북한군 대장에게 차수 칭호를 수여했습니다.   

<녹취> 북한조선중앙TV(오늘) : "조선인민군 차수칭호를 다음과 같이 수여할것을 결정한다. 현영철 동지.."

북한 매체는 현 차수가 해임된 이영호 총참모장의 후임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현 차수가 후임 총참모장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현영철 차수는 61살로 지난 2010년 9월 김정은 제1비서와 함께 대장 칭호를 수여받아 김정은 제1비서의 측근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이영호 전격 해임과 관련해 김정은의 권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 정치적 숙청 사건으로 보이며 권력투쟁의 신호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통 당 관료인 최룡해의 총정치국장 임명을 필두로 '군부 힘 빼기' 작업은 이미 예고돼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또 이영호 해임에 불만을 품고 있을 군부가 장성택-최룡해 인맥에 본격적 반격을 감행해 북한 내 정치 불안이 초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군당국은 이영호의 전격 해임을 계기로 북한 군내 특이동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첩보위성과 정찰 수단을 평시보다 상향해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