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前 대통령 풍자 포스터 붙인 40대 약식기소
입력 2012.07.17 (21:25) 수정 2012.07.17 (22:20) 사회
서울서부지방검찰청 형사2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을 주택가에 붙인 화가 44살 이모 씨를 경범죄처벌법위반 혐의로 약식 기소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5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살고 있는 서울 연희동 주택가 담장에 전 전 대통령이 수갑을 찬 채 29만 원짜리 자기앞수표를 들고 있는 모습의 포스터를 붙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전두환 前 대통령 풍자 포스터 붙인 40대 약식기소
    • 입력 2012-07-17 21:25:00
    • 수정2012-07-17 22:20:12
    사회
서울서부지방검찰청 형사2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을 주택가에 붙인 화가 44살 이모 씨를 경범죄처벌법위반 혐의로 약식 기소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5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살고 있는 서울 연희동 주택가 담장에 전 전 대통령이 수갑을 찬 채 29만 원짜리 자기앞수표를 들고 있는 모습의 포스터를 붙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