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선주자, 교육 정책 경쟁 ‘민심잡기’
입력 2012.07.18 (07:16) 수정 2012.07.18 (15: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의 대선주자들은 최대 민생 현안인 교육 문제에 대한 정책을 경쟁적으로 쏟아냈습니다.

고교 무상 교육과 학력과 학벌 차별 철폐, 대학 서열화 완화 등을 약속했습니다.

김병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생 현장 방문지로 대구행을 선택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경선후보,

대구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 고등학교 무상 의무교육 등의 내용을 담은 '즐겁고 행복한 교육만들기 8대 약속'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경선후보) : "매년 25%씩 (무상교육을) 늘려간다면 5년간 6조원 정도가 드는 것으로.."

저소득층의 대학 등록금을 실질적으로 무료가 되도록 지원하고, 대학 입시제도를 간소화하겠다는 복안을 내놨습니다.

제주 `경청투어'를 진행 중인 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은 제주 지역 4개 대학 대표자들을 만나 일자리 차별 해소 정책을 제시했습니다.

손학규 상임고문은 서울대와 지방거점 국립대의 혁신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학 서열화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손학규(민주통합당 상임고문) : "경쟁 대신 우정으로 교육기조를 전환하고 공교육을 정상화해 학생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주겠다"

정세균 상임고문은 공무원 등 공공부문에 고졸 쿼터제를 도입한다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김문수 경선 후보는 박 후보의 가장 큰 악재는 승리에 도취된 측근과 불통 이미지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김태호 경선 후보는 성공한 쿠데타도 쿠데타라며 박근혜 후보의 역사인식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민주노총을 방문해 비정규직 차별 해소와 해고자 복직을 위해 의지를 가지고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여야 대선주자, 교육 정책 경쟁 ‘민심잡기’
    • 입력 2012-07-18 07:16:04
    • 수정2012-07-18 15:38: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야의 대선주자들은 최대 민생 현안인 교육 문제에 대한 정책을 경쟁적으로 쏟아냈습니다.

고교 무상 교육과 학력과 학벌 차별 철폐, 대학 서열화 완화 등을 약속했습니다.

김병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생 현장 방문지로 대구행을 선택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경선후보,

대구의 한 초등학교를 찾아 고등학교 무상 의무교육 등의 내용을 담은 '즐겁고 행복한 교육만들기 8대 약속'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새누리당 대선경선후보) : "매년 25%씩 (무상교육을) 늘려간다면 5년간 6조원 정도가 드는 것으로.."

저소득층의 대학 등록금을 실질적으로 무료가 되도록 지원하고, 대학 입시제도를 간소화하겠다는 복안을 내놨습니다.

제주 `경청투어'를 진행 중인 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은 제주 지역 4개 대학 대표자들을 만나 일자리 차별 해소 정책을 제시했습니다.

손학규 상임고문은 서울대와 지방거점 국립대의 혁신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학 서열화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손학규(민주통합당 상임고문) : "경쟁 대신 우정으로 교육기조를 전환하고 공교육을 정상화해 학생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주겠다"

정세균 상임고문은 공무원 등 공공부문에 고졸 쿼터제를 도입한다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김문수 경선 후보는 박 후보의 가장 큰 악재는 승리에 도취된 측근과 불통 이미지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김태호 경선 후보는 성공한 쿠데타도 쿠데타라며 박근혜 후보의 역사인식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민주노총을 방문해 비정규직 차별 해소와 해고자 복직을 위해 의지를 가지고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