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현병철 내정자 지명 철회 계획 없다”
입력 2012.07.18 (09:49) 수정 2012.07.18 (15:32) 정치
청와대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 논란이 일고 있는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 KBS와 통화에서 국회에서 아직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도착하지 않았지만, 현재로서는 지명 철회 계획이 없다며 직무 수행에 결정적 하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야당으로선 흡족하지 않겠지만 현 내정자가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초 개정된 국회법에 따라 국가인권위원장이 첫 인사청문회 대상이 됐지만, 국회 임명동의 대상은 아니어서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이명박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습니다.
  • 靑 “현병철 내정자 지명 철회 계획 없다”
    • 입력 2012-07-18 09:49:27
    • 수정2012-07-18 15:32:15
    정치
청와대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 논란이 일고 있는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 KBS와 통화에서 국회에서 아직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도착하지 않았지만, 현재로서는 지명 철회 계획이 없다며 직무 수행에 결정적 하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야당으로선 흡족하지 않겠지만 현 내정자가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초 개정된 국회법에 따라 국가인권위원장이 첫 인사청문회 대상이 됐지만, 국회 임명동의 대상은 아니어서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이명박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