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호 태풍 ‘카눈’ 직접 영향…최고 200㎜ 폭우
입력 2012.07.18 (10:00) 수정 2012.07.18 (18: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호 태풍 '카눈'은 오늘 밤 제주도를 지나 서해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도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기 시작해 내일까지 강풍과 함께 최고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7호 태풍 '카눈'은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제주도를 향해 곧장 북상하고 있습니다.

중심에서 초속 25미터의 강풍이 부는 강도는 중형, 크기는 소형 태풍입니다.

태풍 '카눈'은 오늘 밤 9시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한 뒤 자정 이후에는 서해로 올라가 서해안과 근접해 북상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는 점차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갑니다.

남해안은 오후에 호남 내륙은 오늘 밤에, 충남과 서울, 경기지역은 내일 새벽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지겠습니다.

낮에 남해안부터 본격적으로 비가 쏟아지겠고, 밤에는 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제주도와 전남, 경남, 서해안에 60에서 120mm,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최고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비가 집중되는 시기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이 오늘 오후부터 내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은 오늘 밤늦게부터 내일 오전까지가 되겠습니다.

남해안과 서해안지역에서는 거세 비바람과 함께 만조 때 침수 피해도 우려됩니다.

또, 서해와 남해상에서 최고 7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는 태풍이 북한 황해도로 올라가 태풍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7호 태풍 ‘카눈’ 직접 영향…최고 200㎜ 폭우
    • 입력 2012-07-18 10:00:25
    • 수정2012-07-18 18:58:53
    930뉴스
<앵커 멘트>

7호 태풍 '카눈'은 오늘 밤 제주도를 지나 서해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도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기 시작해 내일까지 강풍과 함께 최고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7호 태풍 '카눈'은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제주도를 향해 곧장 북상하고 있습니다.

중심에서 초속 25미터의 강풍이 부는 강도는 중형, 크기는 소형 태풍입니다.

태풍 '카눈'은 오늘 밤 9시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한 뒤 자정 이후에는 서해로 올라가 서해안과 근접해 북상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는 점차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갑니다.

남해안은 오후에 호남 내륙은 오늘 밤에, 충남과 서울, 경기지역은 내일 새벽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지겠습니다.

낮에 남해안부터 본격적으로 비가 쏟아지겠고, 밤에는 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제주도와 전남, 경남, 서해안에 60에서 120mm,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최고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비가 집중되는 시기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이 오늘 오후부터 내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은 오늘 밤늦게부터 내일 오전까지가 되겠습니다.

남해안과 서해안지역에서는 거세 비바람과 함께 만조 때 침수 피해도 우려됩니다.

또, 서해와 남해상에서 최고 7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는 태풍이 북한 황해도로 올라가 태풍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