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채 해외 보유액 사상 최고…‘안전자산’ 인기
입력 2012.07.18 (10:37) 수정 2012.07.18 (19:19) 국제
유럽발 재정 위기가 계속되면서 안전 자산인 미국 국채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5월 미 국채의 해외 보유액은 5조 2천6백억 달러로 전달 대비 1% 상승해 다섯 달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5월 중에 미 국채 보유액을 0.4% 늘려 1조 천7백억 달러 가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일본은 1.4% 늘려 1조 천억 달러를 보유해 중국에 거의 근접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리스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미국 경제 성장도 둔화해 미 국채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 美 국채 해외 보유액 사상 최고…‘안전자산’ 인기
    • 입력 2012-07-18 10:37:49
    • 수정2012-07-18 19:19:34
    국제
유럽발 재정 위기가 계속되면서 안전 자산인 미국 국채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5월 미 국채의 해외 보유액은 5조 2천6백억 달러로 전달 대비 1% 상승해 다섯 달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5월 중에 미 국채 보유액을 0.4% 늘려 1조 천7백억 달러 가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일본은 1.4% 늘려 1조 천억 달러를 보유해 중국에 거의 근접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리스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미국 경제 성장도 둔화해 미 국채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