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4타수 1안타, 4G 연속 안타
입력 2012.07.18 (11:11) 연합뉴스
‘거포’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네 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7에서 0.296으로 약간 떨어졌다.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자로 나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3회 2사 1루 때도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5회 때는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맷 무어의 초구인 시속 151㎞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후속 타자들의 안타와 볼넷을 엮어 3루까지 나아갔지만 호세 로페즈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2루수 쪽 땅볼로 물러났다.



클리브랜드는 선발 무어부터 다섯 번째 투수 페르난도 로드니까지 이어지는 상대 투수진의 호투를 막지 못해 2-4로 탬파베이에 패했다.
  • 추신수 4타수 1안타, 4G 연속 안타
    • 입력 2012-07-18 11:11:29
    연합뉴스
‘거포’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네 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7에서 0.296으로 약간 떨어졌다.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자로 나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3회 2사 1루 때도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5회 때는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맷 무어의 초구인 시속 151㎞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후속 타자들의 안타와 볼넷을 엮어 3루까지 나아갔지만 호세 로페즈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2루수 쪽 땅볼로 물러났다.



클리브랜드는 선발 무어부터 다섯 번째 투수 페르난도 로드니까지 이어지는 상대 투수진의 호투를 막지 못해 2-4로 탬파베이에 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