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축은행에 대출 사례금 건넨 회사 대표 추가 기소
입력 2012.07.18 (11:12) 수정 2012.07.18 (18:26)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대출해 준 대가로 모 저축은행 간부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한국 캅셀공업 대표 35살 이 모씨를추가 기소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08년 7월 회사 부동산을 담보로 모 저축은행의 지점에서 50억 원을 대출받은 뒤 브로커를 통해 사례금 명목으로 이 은행 지점장 56살 A 모씨에게 천백만 원 어치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3월백억 원 상당의 회사 자산을 사채업자에게 담보로 맡기고 돈을 빌려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 저축은행에 대출 사례금 건넨 회사 대표 추가 기소
    • 입력 2012-07-18 11:12:21
    • 수정2012-07-18 18:26:24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대출해 준 대가로 모 저축은행 간부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한국 캅셀공업 대표 35살 이 모씨를추가 기소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08년 7월 회사 부동산을 담보로 모 저축은행의 지점에서 50억 원을 대출받은 뒤 브로커를 통해 사례금 명목으로 이 은행 지점장 56살 A 모씨에게 천백만 원 어치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3월백억 원 상당의 회사 자산을 사채업자에게 담보로 맡기고 돈을 빌려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