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동창고 가스 누출·폭발…12명 사상
입력 2012.07.18 (11:32) 수정 2012.07.18 (17:38) 사회
냉동 창고에서 냉매 가스가 유출되면서 폭발해 2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오늘 오전 9시 45분 쯤,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에 새로 건축중인 한 물류센터 냉동창고에서, 냉매 암모니아 가스가 폭발하면서 냉동설비 보수작업을 하던 52살 염모 씨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또, 57살 이모 씨 등 주변에 있던 인부 10명이 화상을 입거나 질식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서는 오늘 새벽 가스 누출 보수 작업을 한 뒤 시험 가동을 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나 1차 인명피해가 생겼고, 이어 파손된 관에서 대량의 가스가 새어 나오면서, 질식 등 추가 피해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냉동설비 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작업 과정에서 안전조치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냉동창고 가스 누출·폭발…12명 사상
    • 입력 2012-07-18 11:32:53
    • 수정2012-07-18 17:38:02
    사회
냉동 창고에서 냉매 가스가 유출되면서 폭발해 2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오늘 오전 9시 45분 쯤,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에 새로 건축중인 한 물류센터 냉동창고에서, 냉매 암모니아 가스가 폭발하면서 냉동설비 보수작업을 하던 52살 염모 씨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또, 57살 이모 씨 등 주변에 있던 인부 10명이 화상을 입거나 질식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서는 오늘 새벽 가스 누출 보수 작업을 한 뒤 시험 가동을 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나 1차 인명피해가 생겼고, 이어 파손된 관에서 대량의 가스가 새어 나오면서, 질식 등 추가 피해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냉동설비 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작업 과정에서 안전조치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