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주택가 또 뱀 소동…원인은?
입력 2012.07.18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의 한 지역에서 최근 2주 동안 십여 마리의 뱀이 출몰했는데요,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지만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



<녹취> "꼬리만 잡으면 돼, 꼬리만!"



주택가 인근 모퉁이로 뱀 한 마리가 빠르게 달아납니다.



경찰대원들과 주민들이 뒤엉켜 쓰레기더미 속에 숨은 구렁이 수색에 나섭니다.



한시간만에 결국 잡힙니다.



<인터뷰> 정희동(서울시 신월동) : "아까 여기 앉아서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뱀이 여기로 지나가기에 깜짝 놀라서 119에 신고했습니다."



방금 이곳에서 잡힌 길이만 1미터가 넘는 뱀입니다.



최근 이 일대에서 뱀 십여 마리가 출몰했습니다.



이보다 6시간 전, 불과 500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구렁이가 나타났습니다.



유혈목이, 구렁이 등 지난달 29일부터 보름 새 서울 신월동 일대에서만 13마리의 뱀이 나타나 10마리가 붙잡혔습니다.



발견된 뱀은 대부분 독이 없는 종이지만 인근 주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미경(서울시 신월동) : "불안하죠. 계속 매일 나타나가지고 주위 사람들도 불안해서 눈만 뜨면 여기와서 뱀 또 나왔냐고 물어보고.."



전문가들은 짧은 기간, 일부 지역에 집중해 여러 마리의 뱀이 출몰하는 것은 자연현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이상철(박사/인천대 생물학과) : "이 주변 지역은 먹잇감도 없고 이들이 살 수 있는 생태적인 공간, 산림지와 하천이 부족하고 상당히 멀리 떨어져 있는 지역입니다."



경찰은 누군가 악의적으로 뱀을 방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서울 주택가 또 뱀 소동…원인은?
    • 입력 2012-07-18 13:01:38
    뉴스 12
<앵커 멘트>



서울의 한 지역에서 최근 2주 동안 십여 마리의 뱀이 출몰했는데요,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지만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



<녹취> "꼬리만 잡으면 돼, 꼬리만!"



주택가 인근 모퉁이로 뱀 한 마리가 빠르게 달아납니다.



경찰대원들과 주민들이 뒤엉켜 쓰레기더미 속에 숨은 구렁이 수색에 나섭니다.



한시간만에 결국 잡힙니다.



<인터뷰> 정희동(서울시 신월동) : "아까 여기 앉아서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뱀이 여기로 지나가기에 깜짝 놀라서 119에 신고했습니다."



방금 이곳에서 잡힌 길이만 1미터가 넘는 뱀입니다.



최근 이 일대에서 뱀 십여 마리가 출몰했습니다.



이보다 6시간 전, 불과 500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구렁이가 나타났습니다.



유혈목이, 구렁이 등 지난달 29일부터 보름 새 서울 신월동 일대에서만 13마리의 뱀이 나타나 10마리가 붙잡혔습니다.



발견된 뱀은 대부분 독이 없는 종이지만 인근 주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미경(서울시 신월동) : "불안하죠. 계속 매일 나타나가지고 주위 사람들도 불안해서 눈만 뜨면 여기와서 뱀 또 나왔냐고 물어보고.."



전문가들은 짧은 기간, 일부 지역에 집중해 여러 마리의 뱀이 출몰하는 것은 자연현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이상철(박사/인천대 생물학과) : "이 주변 지역은 먹잇감도 없고 이들이 살 수 있는 생태적인 공간, 산림지와 하천이 부족하고 상당히 멀리 떨어져 있는 지역입니다."



경찰은 누군가 악의적으로 뱀을 방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