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중 첫 합작 영화 ‘지각 개봉’
입력 2012.07.18 (13:01) 수정 2012.07.18 (19: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양에서 군중 10만 명을 모아놓고 촬영을 해 화제를 모았던 북한과 중국의 첫 합작영화가 일정을 계속 미룬 끝에 다음달에야 중국에서 개봉됩니다.

그간 무슨 속사정이 있었던 걸까요?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에서 시사회를 통해 소개된 북한과 중국의 첫 합작영화 '평양에서의 약속'입니다.

중국의 여성 무용가가 북한을 여행하며 북한 무용수들과 우정을 쌓는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지난해 가을 대규모 군무 촬영때는 평양시민 10만명을 동원할 만큼 북중 양국은 이 영화에 각별한 공을 들였습니다.

<녹취>김현철(북한측 감독): "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자는 목적이 일치하 니까 손짓 몸짓으로도 서로 의사를 통할 수 있었고..."

양국은 영화 제작 당시 지난 4월 김일성 백회 생일때 원제목이 '아리랑'인 이 영화를 공개하겠다고 했지만 시사회와 개봉 일정은 계속 늦춰졌습니다.

4월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예고해 중국이 불만을 드러내던 시기였고 북한이 중국 어선을 납치한 5월에도 또 한차례 시사회가 취소됐습니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북중합작영화는 다음달 3일 중국에서 개봉됩니다.

<녹취>류동(중국측 주연 배우): "북한인들의 정서가 잘 표현되지 않아서 감독과 함께 매일 저녁 연습을 반복했어요"

북한과 중국 매체들은 이 영화가 양국의 변치 않는 우의를 상징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 중국인들이 관심을 가질 만큼 탄탄한 스토리까지 갖췄는지는 의문이 남습니다.

베이징에서 KBS뉴스 김주영입니다.
  • 북중 첫 합작 영화 ‘지각 개봉’
    • 입력 2012-07-18 13:01:45
    • 수정2012-07-18 19:59:12
    뉴스 12
<앵커 멘트>

평양에서 군중 10만 명을 모아놓고 촬영을 해 화제를 모았던 북한과 중국의 첫 합작영화가 일정을 계속 미룬 끝에 다음달에야 중국에서 개봉됩니다.

그간 무슨 속사정이 있었던 걸까요?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베이징에서 시사회를 통해 소개된 북한과 중국의 첫 합작영화 '평양에서의 약속'입니다.

중국의 여성 무용가가 북한을 여행하며 북한 무용수들과 우정을 쌓는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지난해 가을 대규모 군무 촬영때는 평양시민 10만명을 동원할 만큼 북중 양국은 이 영화에 각별한 공을 들였습니다.

<녹취>김현철(북한측 감독): "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자는 목적이 일치하 니까 손짓 몸짓으로도 서로 의사를 통할 수 있었고..."

양국은 영화 제작 당시 지난 4월 김일성 백회 생일때 원제목이 '아리랑'인 이 영화를 공개하겠다고 했지만 시사회와 개봉 일정은 계속 늦춰졌습니다.

4월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예고해 중국이 불만을 드러내던 시기였고 북한이 중국 어선을 납치한 5월에도 또 한차례 시사회가 취소됐습니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북중합작영화는 다음달 3일 중국에서 개봉됩니다.

<녹취>류동(중국측 주연 배우): "북한인들의 정서가 잘 표현되지 않아서 감독과 함께 매일 저녁 연습을 반복했어요"

북한과 중국 매체들은 이 영화가 양국의 변치 않는 우의를 상징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 중국인들이 관심을 가질 만큼 탄탄한 스토리까지 갖췄는지는 의문이 남습니다.

베이징에서 KBS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