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효종 “박근혜 5·16 발언 부적절 표현 아니다”
입력 2012.07.18 (13:09) 정치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경선 후보 캠프 박효종 정치발전위원이 5ㆍ16 쿠데타가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는 박근혜 경선 후보의 발언에 대해 결코 부적절한 표현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1960년대 초의 참담한 상황과 비교하면 지금은 상전벽해"라며, "당시의 상황을 불가피하다고 표현한 건 부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은 "5.16 자체는 쿠데타이지만 혁명적 변화를 가져왔다는 차원에서 혁명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며 "혁명이란 용어 자체는 따지고 보면 중립적 용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효종 위원은 다만 유신 체제에 대해선 "헌정 질서에 심각한 훼손을 초래했다"고 평가하며 "박 후보도 유신으로 고통받은 사람들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박효종 “박근혜 5·16 발언 부적절 표현 아니다”
    • 입력 2012-07-18 13:09:36
    정치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경선 후보 캠프 박효종 정치발전위원이 5ㆍ16 쿠데타가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는 박근혜 경선 후보의 발언에 대해 결코 부적절한 표현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은 오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1960년대 초의 참담한 상황과 비교하면 지금은 상전벽해"라며, "당시의 상황을 불가피하다고 표현한 건 부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은 "5.16 자체는 쿠데타이지만 혁명적 변화를 가져왔다는 차원에서 혁명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며 "혁명이란 용어 자체는 따지고 보면 중립적 용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효종 위원은 다만 유신 체제에 대해선 "헌정 질서에 심각한 훼손을 초래했다"고 평가하며 "박 후보도 유신으로 고통받은 사람들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