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태권도 한인 명장 “이번엔 금메달”
입력 2012.07.18 (13:58) 수정 2012.07.18 (20: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인 감독이 맡고 있는 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이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 두 번의 올림픽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태국에 선사한 최영석 감독을 한재호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이 전용 훈련장에서 금빛 투지를 불태우고 있습니다.

남자 1명, 여자 2명의 선수가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구슬땀을 쏟고 있습니다.

이 태권도 태표팀을 지휘하는 사령탑이 한국인 최영석 감독입니다.

아테네 올림픽에서 동메달, 베이징에선 은메달을 만들어 낸 태국 태권도 역사의 산증인입니다

<인터뷰> 최영석(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 감독) : "무에타이의 나라 태국에서 태권도를 통해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만들어 낸다면 한국인의 위상과 태권도의 위상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올림픽 태권도 무대는 출전선수 모두가 금메달 후보인 절대강자들의 정글.

그래서 태국 대표선수들의 각오도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합니다.

<인터뷰> 뻰 엑(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 : "금메달을 따도록 최선을 다하고 태국 국민들의 성원에도 보답하고 싶습니다."

태국 TV방송들은 최 감독과 태권도 대표팀을 연일 부각시키며 국민적 관심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녹취> 써라윳(채널3 토크쇼 앵커) : "최영석 감독이 없으면 태국의 태권도도 없습니다. 대표팀을 세 번째 맡고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경기는 다음달 8일과 9일.

남자 58㎏급에선 한국 선수와 맞붙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결전의 날이 다가오면서 올림픽 첫 금메달을 향한 최 감독과 태국 대표 선수들의 의지도 점점 불타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태국 태권도 한인 명장 “이번엔 금메달”
    • 입력 2012-07-18 13:58:15
    • 수정2012-07-18 20:00:0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한국인 감독이 맡고 있는 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이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 두 번의 올림픽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태국에 선사한 최영석 감독을 한재호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이 전용 훈련장에서 금빛 투지를 불태우고 있습니다.

남자 1명, 여자 2명의 선수가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구슬땀을 쏟고 있습니다.

이 태권도 태표팀을 지휘하는 사령탑이 한국인 최영석 감독입니다.

아테네 올림픽에서 동메달, 베이징에선 은메달을 만들어 낸 태국 태권도 역사의 산증인입니다

<인터뷰> 최영석(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팀 감독) : "무에타이의 나라 태국에서 태권도를 통해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만들어 낸다면 한국인의 위상과 태권도의 위상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올림픽 태권도 무대는 출전선수 모두가 금메달 후보인 절대강자들의 정글.

그래서 태국 대표선수들의 각오도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합니다.

<인터뷰> 뻰 엑(태국 올림픽 태권도 대표) : "금메달을 따도록 최선을 다하고 태국 국민들의 성원에도 보답하고 싶습니다."

태국 TV방송들은 최 감독과 태권도 대표팀을 연일 부각시키며 국민적 관심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녹취> 써라윳(채널3 토크쇼 앵커) : "최영석 감독이 없으면 태국의 태권도도 없습니다. 대표팀을 세 번째 맡고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경기는 다음달 8일과 9일.

남자 58㎏급에선 한국 선수와 맞붙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결전의 날이 다가오면서 올림픽 첫 금메달을 향한 최 감독과 태국 대표 선수들의 의지도 점점 불타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