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호 태풍 ‘카눈’ 북상…최고 200㎜ 폭우
입력 2012.07.18 (15:07) 수정 2012.07.18 (19:23)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는 해상에 파도가 높게 일고 비가 내리는 등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제주 중계차 연결합니다.

유승용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귀포시 법환 포구에는 점차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포구와 해안쪽으로 파도가 거칠게 몰아치고 있어 태풍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비롯한 제주 전 해상에서 최고 7미터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종일 통제되고 있습니다.

제주도 전 해상과 육상에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 남서부를 중심으로 초속 10미터 안팎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까지 60에서 120mm, 산간은 많게는 2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태풍이 오늘 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만조 시간대가 밤 10시쯤이어서 해안 지역 월파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7호 태풍 ‘카눈’ 북상…최고 200㎜ 폭우
    • 입력 2012-07-18 15:07:33
    • 수정2012-07-18 19:23:15
    속보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는 해상에 파도가 높게 일고 비가 내리는 등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제주 중계차 연결합니다.

유승용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귀포시 법환 포구에는 점차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포구와 해안쪽으로 파도가 거칠게 몰아치고 있어 태풍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비롯한 제주 전 해상에서 최고 7미터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종일 통제되고 있습니다.

제주도 전 해상과 육상에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 남서부를 중심으로 초속 10미터 안팎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까지 60에서 120mm, 산간은 많게는 2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태풍이 오늘 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만조 시간대가 밤 10시쯤이어서 해안 지역 월파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