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가 고양이를 낳아?”
입력 2012.07.18 (16:52) 수정 2012.07.18 (16:53) 포토뉴스
“개가 고양이를 낳아?”

전남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 정평봉(63)씨가 키우던 진돗개가 최근 낳은 새끼 7마리 가운데 한마리가 고양이로 태어나 화제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개가 고양이를 낳아?”
전남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 정평봉(63)씨가 키우던 진돗개가 최근 낳은 새끼 7마리 가운데 한마리가 고양이로 태어나 화제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 “개가 고양이를 낳아?”
    • 입력 2012-07-18 16:52:08
    • 수정2012-07-18 16:53:21
    포토뉴스

전남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 정평봉(63)씨가 키우던 진돗개가 최근 낳은 새끼 7마리 가운데 한마리가 고양이로 태어나 화제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전남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 정평봉(63)씨가 키우던 진돗개가 최근 낳은 새끼 7마리 가운데 한마리가 고양이로 태어나 화제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