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관 임명 동의안 놓고 여야 대치
입력 2012.07.18 (17:01) 정치
김병화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를 놓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를 비롯한 대법관 후보자 4명에 대해 자유투표를 한다는 방침을 확정했으며, 민주통합당이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면 본회의에서 즉각 표결처리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변인은 민주통합당이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데, 이는 국회 인사청문특위가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위장 전입 등 법을 위반했고 제일저축은행 수사 축소와 관련된 의혹도 받고 있는 만큼, 대법관 자격이 없어 청문 보고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김병화 후보자를 제외한 나머지 3명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먼저 처리하자는 입장인데 새누리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대법관 임명 동의안 놓고 여야 대치
    • 입력 2012-07-18 17:01:42
    정치
김병화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를 놓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를 비롯한 대법관 후보자 4명에 대해 자유투표를 한다는 방침을 확정했으며, 민주통합당이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면 본회의에서 즉각 표결처리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변인은 민주통합당이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데, 이는 국회 인사청문특위가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위장 전입 등 법을 위반했고 제일저축은행 수사 축소와 관련된 의혹도 받고 있는 만큼, 대법관 자격이 없어 청문 보고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김병화 후보자를 제외한 나머지 3명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먼저 처리하자는 입장인데 새누리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