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은, 대장 1년 10개월 만에 ‘원수 칭호’
입력 2012.07.18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낮 중대보도를 통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에게 '원수' 칭호를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국방위원회,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인민군 최고사령관인 김정은에게 원수 칭호를 수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정은은 지난 2010년 9월 대장 칭호를 받은 뒤 1년 10개월 만에 북한군에서 2번째로 높은 계급인 원수를 수여받은 것입니다.

북한 장성 계급에서 가장 높은 대원수는 사망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두 명뿐입니다.

원수는 그 다음 계급으로 91살로 빨치산 출신인 이을설 1명만 원수 계급을 달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15일 사실상 군부 1인자였던 이영호 총참모장을 모든 보직에서 해임하고 어제 현영철 대장을 차수로 승진시키는 등 군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군부를 견제하면서 당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됩니다.

김정은이 오늘 원수 칭호를 수여받은 것도 군 장악력을 더욱 확실히 다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오늘 오전 11시경,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을 통해 낮 12시 '중대보도'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최고지도자의 사망인 경우 '특별방송', 대외적인 정치 메시지 등은 '중대보도' 형식으로 보도해 왔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北 김정은, 대장 1년 10개월 만에 ‘원수 칭호’
    • 입력 2012-07-18 17:23:14
    뉴스 5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낮 중대보도를 통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에게 '원수' 칭호를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국방위원회,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인민군 최고사령관인 김정은에게 원수 칭호를 수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정은은 지난 2010년 9월 대장 칭호를 받은 뒤 1년 10개월 만에 북한군에서 2번째로 높은 계급인 원수를 수여받은 것입니다.

북한 장성 계급에서 가장 높은 대원수는 사망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두 명뿐입니다.

원수는 그 다음 계급으로 91살로 빨치산 출신인 이을설 1명만 원수 계급을 달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15일 사실상 군부 1인자였던 이영호 총참모장을 모든 보직에서 해임하고 어제 현영철 대장을 차수로 승진시키는 등 군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군부를 견제하면서 당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됩니다.

김정은이 오늘 원수 칭호를 수여받은 것도 군 장악력을 더욱 확실히 다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오늘 오전 11시경,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을 통해 낮 12시 '중대보도'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최고지도자의 사망인 경우 '특별방송', 대외적인 정치 메시지 등은 '중대보도' 형식으로 보도해 왔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