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중 채무자 10명 중 3명은 자영업자”
입력 2012.07.18 (20:30) 수정 2012.07.18 (21:04) 재테크
금융회사 두 곳 이상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 10명 중 3명은 자영업자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고금리 전환대출을 신청한 6만 2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중채무자의 30.6%가 자영업자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연평균 소득은 천4백18만 원으로 급여소득자의 2천89만 원은 물론 임시계약직 천7백44만 원보다 낮았습니다.



연령대별 자영업자 비중은 40대가 42.9%, 50대가 47.9% 60대 이상이 48.6%로 나이가 많을수록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자산관리공사는 다중채무자의 채무를 통합관리하는 ’배드뱅크’를 통해 대출보증과 자활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다중 채무자 10명 중 3명은 자영업자”
    • 입력 2012-07-18 20:30:50
    • 수정2012-07-18 21:04:24
    재테크
금융회사 두 곳 이상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 10명 중 3명은 자영업자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고금리 전환대출을 신청한 6만 2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중채무자의 30.6%가 자영업자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연평균 소득은 천4백18만 원으로 급여소득자의 2천89만 원은 물론 임시계약직 천7백44만 원보다 낮았습니다.



연령대별 자영업자 비중은 40대가 42.9%, 50대가 47.9% 60대 이상이 48.6%로 나이가 많을수록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자산관리공사는 다중채무자의 채무를 통합관리하는 ’배드뱅크’를 통해 대출보증과 자활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